Bee Swarm
[Photo by Giles Watson/Creative Commons License]

A 73-year-old Texas man was stung more than 300 times near Medina, a small town northwest of San Antonio, Monday morning, according to the Bexar County Sheriff’s Office.

벡사카운티 보안관은 텍사스주 남성(73)이 29일(현지시간) 오전 샌안토니오 북서쪽의 작은 마을 메디나 인근에서 300여차례에 걸쳐 벌에 쏘였다고 밝혔다.

Deputies said a woman attempted to rescue the man, but she was also stung, the Miami Herald reported.

마이애미 헤럴드는 한 여성이 이 남성을 구조하려 했으나 그녀 역시 벌에 쏘였다고 전했다.

A woman only identified as Maria told reporters that she was doing yard work with her neighbor, left momentarily, and returned to find him completely covered in bees.

마리아라고만 알려진 한 여성은 기자들에게 이웃과 마당 일을 하고 있다가 잠시 자리를 떴고, 그가 벌에 완전히 뒤덮인 것을 발견했다.

“I got closer, and there was a bunch of those ugly things. Bees.

“가까이 다가갔는데, 흉측한 벌들이 잔뜩 있었어요.

All over him. And I run inside. I get some alcohol, and I throw a lot of alcohol on me, and I throw a lot of alcohol on him,” she told the news agency.

그의 온몸에. 그리고 안으로 뛰어 들어가요 “저는 술을 좀 마시고, 저에게 많은 술을 던집니다. 그리고 저는 그에게 많은 술을 던집니다,”라고 그녀는 통신사에 말했다.

According to deputies, first responders had to wear protective suits to treat him, but unfortunately, he passed away from his injuries.

보안관들에 따르면, 응급구조대원들이 그를 치료하기 위해 보호복을 입어야 했지만, 불행하게도 그는 부상으로 사망했다.

As of Monday, the victim’s name is being withheld pending further investigation.

월요일 현재 피해자의 이름은 추가 조사가 있을 때까지 알려지지 않고 있다.

close
RKNTV Logo

반가워요 ????

매일 멋진 콘텐츠를 받으려면 가입하세요.

We don’t spam! Read our privacy policy for more info.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