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andoned 19 lb. miniature horse, who weighs less than a watermelon, finds forever home with his three best doggy friends
[YouTube Screenshot/Fair Use/Credit: SWNS]

Six-week-old Peabody is the world’s tiniest horse at his age, claims his proud owner, Faith Smith, 55, a miniature horse trainer based in San Diego.

6주 된 피바디는 그의 나이에 세상에서 가장 작은 말이라고 샌디에이고에 기반을 둔 소형 말 조련사인 그의 자랑스러운 주인 Faith Smith(55세)가 주장합니다.

The tiny horse weighs just around 19 pounds and is far smaller than the average size of his species.

이 작은 말의 무게는 약 19파운드에 불과하며 그의 종의 평균 크기보다 훨씬 작습니다.

Horses were never meant to live indoors, but Peabody is so tiny that he could never survive outdoors unless he gets bigger, and Smith said that that is highly unlikely.

말은 실내에서 살도록 의도된 적이 없었지만 Peabody는 너무 작아서 더 커지지 않는 한 야외에서 결코 생존할 수 없었습니다. Smith는 그럴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말했습니다.
https://youtu.be/qXKKVFYRD3U

Peabody’s journey to finding his way to his home with Faith Smith is a sad one. The horse was rejected and abandoned by his mother because he was too small to reach her udder.

Faith Smith와 함께 집으로 가는 길을 찾는 피바디의 여정은 슬픈 여정입니다. 말은 너무 작아서 젖통에 닿지 않는다는 이유로 어머니에게 거부당하고 버려졌습니다.

His original owners considered having him euthanized because he couldn’t walk, his jaw was out of line, and he was thought to be blind and deaf.

그의 원래 주인은 그가 걸을 수 없고 턱이 삐뚤어졌고 눈이 멀고 귀머거리로 여겨졌기 때문에 그를 안락사시키는 것을 고려했습니다.

Despite this, Smith was resolute that the little animal deserved a fighting chance and drove cross country to adopt Peabody.

그럼에도 불구하고 Smith는 작은 동물이 싸울 기회를 가질 자격이 있다고 단호했고 Peabody를 입양하기 위해 전국으로 운전했습니다.

With a bit of patience and TLC, the miniature horse’s jaw has aligned, has learned how to walk, now has near-perfect eyesight.

약간의 인내심과 TLC로 미니어처 말의 턱이 정렬되고 걷는 법을 배웠고 이제 거의 완벽한 시력을 갖게 되었습니다.

Peabody now lives a life of indoor happiness with his three french bulldog BFFs.

Peabody는 이제 세 명의 프렌치 불독 BFF와 함께 실내에서 행복한 삶을 살고 있습니다.
close
RKNTV Logo

반가워요 ????

매일 멋진 콘텐츠를 받으려면 가입하세요.

We don’t spam! Read our privacy policy for more info.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