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n-Chan, the Tortoise, is no ordinary reptile.

본찬(Bon-Chan) 거북이는 평범한 파충류가 아닙니다.

He’s a bonafide internet celebrity; his TikTok and Youtube videos of him walking around the streets of Tokyo, Japan, with his owner, 68-year-old funeral director, Mitani Hisao, have accumulatively garnered over seven million-plus views and counting.

그는 성실한 인터넷 유명인사입니다. 그의 주인인 68세 장의사 미타니 히사오(Mitani Hisao)와 함께 일본 도쿄의 거리를 걷는 그의 TikTok 및 Youtube 동영상은 누적 조회수 700만 회 이상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According to the video’s description, Mitani found the giant African tortoise, which he named Bon-Chan, at a pet store about 20 years ago and fell in love with the animal.

영상 설명에 따르면 미타니는 약 20년 전 애완동물 가게에서 자신이 이름을 '본찬(Bon-Chan)'이라고 명명한 거대한 아프리카 거북이를 발견하고 사랑에 빠졌 습니다.

Bon-Chan, he said, was so small that he could fit in the palm of his hand. But boy, things sure have changed. The tortoise now weighs about 154 lbs and stretches around three feet long.

그는 본찬이 손바닥 안에 쏙 들어갈 정도로 작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상황이 확실히 바뀌었습니다. 거북이의 무게는 이제 약 154파운드이고 길이는 약 3피트입니다.

Mitani said he has been walking Bon-Chan around the streets of their home city for close to two decades now, several times a week.

미타니는 20년 동안 일주일에 몇 번씩 본찬의 고향 거리를 걸어 다녔다고 말했다.

But for this 25-year-old reptile, a member of a species known to live over 100 years, it’s just the fantastic beginning of a beautiful and hopefully long friendship.

하지만 100년 이상 사는 것으로 알려진 종의 일원인 이 25살 된 파충류에게 이것은 아름답고 희망적으로 긴 우정의 환상적인 시작일 뿐입니다.

close
RKNTV Logo

반가워요 ????

매일 멋진 콘텐츠를 받으려면 가입하세요.

We don’t spam! Read our privacy policy for more info.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