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remains of hundreds of sea animals have washed ashore after a cargo ship carrying dangerous chemicals caught fire and sank off the west coast of Sri Lanka in June in what is considered the country’s worst-ever marine disaster.

수백 마리의 바다 동물의 유해가 스리랑카 역사상 최악의 해양 재해로 간주되는 6월에 스리랑카 서해안에서 위험한 화학 물질을 실은 화물선에 불이 붙고 침몰한 후 해변으로 떠올랐습니다.

On May 20th, the Singapore-registered MV X-Press Pearl cargo ship carrying 1,486 containers, including 25 tons of nitric acid along with other chemicals and cosmetics, erupted in flames. 

5월 20일 싱가포르에 등록된 MV X-Press Pearl 화물선은 25톤의 질산과 기타 화학 물질 및 화장품을 포함하여 1,486개의 컨테이너를 싣고 화염에 휩싸였습니다.

A salvage crew failed to tow the sea vessel away from shore, and it sank on June 2nd.

인양선은 인양선을 해안에서 견인하지 못해 6월 2일 침몰했다.

Deputy solicitor general Madawa Tennakoon said at a court hearing Wednesday that “Toxic chemicals released from the ship have killed 176 turtles, 20 dolphins, and four whales.”

마다와 텐나쿤(Madawa Tennakoon) 법무차관은 수요일 법원 심리에서 “선박에서 방출된 유독성 화학물질로 인해 거북이 176마리, 돌고래 20마리, 고래 4마리가 죽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The Sri Lankan government has named 15 people for the accident – including the captain, Tyutkalo Vitaly. 

스리랑카 정부는 기장인 튜트칼로 비탈리를 포함해 사고로 15명의 이름을 지었습니다.

Vitaly has been banned from leaving the country until the matter is resolved.

Vitaly는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출국이 금지되었습니다.
close
RKNTV Logo

반가워요 ????

매일 멋진 콘텐츠를 받으려면 가입하세요.

We don’t spam! Read our privacy policy for more info.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