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an interview with The Sun, which was published Monday, Marcel the Capuchin Monkey’s trainer, Mike Morris, said it was despicable for David Schwimmer to be speaking ill of his co-star, especially since one of the capuchins he worked with passed away last year.

더 선과의 인터뷰에서 카푸친 원숭이 조련사 마이크 모리스는 데이비드 슈비머가 지난해 함께 일했던 카푸친 원숭이 중 한 마리가 사망한 이후 자신의 배우를 욕하는 것은 비열한 행동이라고 말했다.

Morris went on to say that it was great during the first couple of episodes, but it seemed Schwimmer started getting bitter, and it made it harder to work with the monkeys.

모리스는 계속해서 처음 몇 회 동안 그것은 훌륭했지만 슈비머가 씁쓸해지기 시작했고 원숭이들과 일하는 것을 더 어렵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Morris thinks that it’s pretty childish for Schwimmer to hold a grudge after all these years.

모리스는 슈비머가 세월이 흘러도 원한을 품는 것은 매우 유치하다고 생각한다.

He also pointed out that one of the monkeys who played Marcel recently died of cancer and Schwimmer was speaking ill of the dead.

그는 또 마르셀 역을 맡은 원숭이 중 한 마리가 최근 암으로 죽었고 슈비머는 죽은 사람을 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As for Schwimmer, who played Ross Gellar on the hit series, he said, “It was time for Marcel to f–k off.”

히트 시리즈에서 Ross Gellar를 연기한 Schwimmer에 대해 그는 "Marcel이 f-k를 날릴 때."라고 말했습니다.
close
RKNTV Logo

반가워요 ????

매일 멋진 콘텐츠를 받으려면 가입하세요.

We don’t spam! Read our privacy policy for more info.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