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lusive cat causes 4-minute delay at Yankees-Orioles game
[YouTube Screenshot/Fair Use/Credit: Virals All Sports]

Baseballs players weren’t the only ones running at Yankee Stadium Monday night.

야구 선수들은 월요일 밤 양키 스타디움에서 뛰는 유일한 사람이 아니었습니다.

The Yankees’ security team was running all over the place trying to catch a stray on the field, and it took about four minutes before the grounds crew led the cat out through an open gate, must to the displeasure of Yankees fans.

양키스의 보안 팀은 필드에서 길 잃은 고양이를 잡으려고 여기저기 뛰어다녔고, 양키스 팬들의 불쾌감을 줄 수 있는 열린 문을 통해 경기장 직원이 고양이를 이끌기까지 약 4분이 걸렸습니다.

The elusive cat ran from out of the Orioles’ dugout and chased to center field, where it began a series of hijinx trying to climb the outfield wall.

이 교묘한 고양이는 오리올스의 덕아웃에서 뛰쳐나와 중견수로 쫓겨났고, 그곳에서 외야 벽을 오르려는 일련의 하이징크스가 시작되었습니다.

Several attempts by the Yankees’ staff members came up empty as M-V-P chants began to spread across the ballpark.

M-V-P 구호가 야구장 전체에 퍼지기 시작하면서 양키스 스태프의 여러 시도는 공허했습니다.

Eventually, someone wised up enough to open a gate for the cat to run through.

결국, 누군가 고양이가 통과할 수 있도록 문을 열어줄 만큼 현명했습니다.

Fans immediately began to boo. With the Yankees trailing 7-1, the cat-astrophe was the most exciting event the New York faithful saw all night.

팬들은 즉시 야유를 시작했습니다. Yankees가 7-1로 뒤진 상황에서 Cat-astrophe는 뉴욕 신도들이 밤새 본 가장 흥미진진한 이벤트였습니다.
close
RKNTV Logo

반가워요 ????

매일 멋진 콘텐츠를 받으려면 가입하세요.

We don’t spam! Read our privacy policy for more info.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