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family in England was in total shock to find out that their beloved missing cat, who they thought had died and they had cremated, suddenly reappeared at their backdoor weeks later as if nothing happened.

영국의 한 가족이 죽은 줄 알고 화장한 고양이가 몇 주 뒤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갑자기 뒷문에 다시 나타난 사실을 알고 충격에 휩싸였다.

Frankie, the fluffy ‘Lazarus Cat’ who’s believed to be around 16 years old, went missing on May 19 from the family’s residence in Warrington, England — a small town located between Liverpool and Manchester. 

약 16살로 추정되는 복슬복슬한 ‘라자루스 고양이’ 프랭키가 5월 19일 리버풀과 맨체스터 사이에 위치한 작은 마을인 영국 워링턴에 있는 가족의 거주지에서 실종되었다.

According to Frankie’s owner, Rachel Fitzsimons, the cat was a rescue that they adopted over 14 years ago. She described him as a voracious hunter who goes out and often brings “presents” back to the family — but never goes out for long and every night makes it a point to sleep with their 7-year-old son.

Frankie의 주인인 Rachel Fitzsimons에 따르면 고양이는 14년 전에 입양한 구조용 고양이였습니다. 그녀는 고양이를 탐욕스러운 사냥꾼으로 묘사하고 종종 가족에게 "선물"을 가져오지만 오랫동안 외출하지 않으며 매일 밤 7살 된 아들과 함께 자는 것이 중요했습니다.

By Saturday, Fitzsimons said she noticed a dead cat on the side of the motorway near their home. 

토요일, Fitzsimons는 집 근처 고속도로 옆에서 죽은 고양이를 발견했다고 말했습니다.

The dead cat was the same size and had the same fur markings as their beloved cat. The family was convinced without a doubt that it was indeed their missing cat.

죽은 고양이는 자신이 사랑하는 고양이와 크기도 같았고 털 무늬도 똑같았습니다. 가족은 의심할 여지 없이 그것이 실종된 고양이라고 확신했습니다.

In between tears, crying and heartbreak, they took ‘Frankie’s body’ to the vet and had him cremated.

그들은 눈물, 울음, 비통함 가운데 '프랭키의 시신'을 동물병원에 데려가 화장했습니다.

The family had the cat’s ashes put in a small wooden box with “Frankie” engraved on a plaque in loving memory.

가족은 고양이의 유골을 작은 나무 상자에 넣어 사랑의 기억에 "Frankie"가 새겨진 유골함을 받았습니다.

Just over three weeks after the cat went missing, on around June 10th, Fitzsimons’ husband heard loud cat noises outside their door. 

고양이가 사라진 지 3주가 조금 넘은 6월 10일경, Fitzsimons의 남편은 집 밖에서 고양이 소리를 크게 들었습니다.

Sure enough, Frankie is back — although a thin version of himself. The family, who was in disbelief gave him food and water and had him checked at the vet.

아니나 다를까 프랭키가 돌아왔습니다. 비록 마른 자신의 모습이지만, 믿지 못한 가족들은 그에게 음식과 물을 주었고 수의사에게 검사를 받았습니다.

Frankie has since been to the vet several times to make sure that he is fine. Aside from an abscess in his mouth, and some possible head trauma, he is otherwise okay, slowly recovering and getting healthier more and more every day.

Frankie는 그 이후로 그가 괜찮은지 확인하기 위해 수의사에게 여러 번 갔습니다.                                                                                                                   입안의 농양과 머리 부상 가능성을 제외하고는 괜찮았습니다. 천천히 회복하고 매일 점점 더 건강해지고 있습니다.
close
RKNTV Logo

반가워요 ????

매일 멋진 콘텐츠를 받으려면 가입하세요.

We don’t spam! Read our privacy policy for more info.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