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gt. Pepper reunited with a lonely heart, and it’s a reunion that happened after a seven-year, thousand-mile separation.

병장 고독한 마음으로 재회한 페퍼, 그리고 7년 천 마일의 이별 끝에 이루어진 재회.

A Yorkshire-Terrier mix named, Sargeant Pepper who had been reported missing from his Florida home in 2014, when the dog was six years old, has been returned to his owner on Wednesday in Michigan, according to the Eaton County Animal Control.

이튼 카운티 동물 관리국(Eaton County Animal Control)에 따르면 개가 6살이던 2014년 플로리다 자택에서 실종된 것으로 보고된 요크셔-테리어 믹스인 Sargeant Pepper가 수요일 미시간주에서 주인에게 돌아왔습니다.

An unidentified person who wasn’t the owner claimed the dog from a ‘Found’ posting, animal control says.

동물보호소는 주인이 아닌 신원 미상의 사람이 ‘찾았다’는 게시물을 통해 이 개를 주장했다고 밝혔다.

Sargeant Pepper lived with a Michigan family for five years without knowing that he was microchipped or that his owner was looking for him.

Sargeant Pepper는 5년 동안 Michigan에서 가족과 함께 살았습니다. 그가 마이크로칩을 이식받았거나 그의 주인이 그를 찾고 있다는 사실도 몰랐습니다.

The original owner was contacted when the dog ended up at the Eaton County Animal Control, and the department realized that he was chipped.

개가 이튼 카운티 동물보호소에 도착했을 때 원래 주인은 연락을 받았고, 그 부서는 그가 이가 빠졌다는 것을 깨달았다.

close
RKNTV Logo

반가워요 ????

매일 멋진 콘텐츠를 받으려면 가입하세요.

We don’t spam! Read our privacy policy for more info.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