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ur-legged robotic 'dog' joins the Hawaii police force
[YouTube Screenshot/Fair Use/Credit: KHON2]

If you’re homeless in Hawaii and seeking temporary shelter, you should expect a visit from Spot the police dog soon. It will scan your retina to make sure you don’t have a fever.

하와이에서 노숙자이고 임시 쉼터를 찾고 있다면 곧 Spot 경찰견의 방문을 기대해야 합니다. 열이 없는지 확인하기 위해 망막을 스캔합니다.

Wait. Since when can canines scan eyes to determine if you are sick? Well, Spot is no ordinary dog. ‘Spot’ is part of a new commercial category of robots that move about with animal-like agility.

잠깐, 개는 언제부터 눈을 스캔하여 당신이 아픈지 확인할 수 있습니까? 음, 스팟은 평범한 개가 아닙니다. '스팟'은 동물처럼 민첩하게 움직이는 새로운 상업용 로봇 카테고리의 일부입니다.

Police officials insist that the four-legged machines are just tools like drones or remote-controlled wheeled robots. They’re meant to keep emergency responders safe dealing with dangerous situations.

경찰 관계자는 네 발 달린 기계는 드론이나 원격 조종 바퀴 달린 로봇 같은 도구일 뿐이라고 주장한다. 위험한 상황에 대처하는 긴급 구조원을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한 것입니다.

But advocacy groups are concerned that police departments are rushing to buy these types of robots without regard to possible invasive, dehumanizing, or even aggressive applications.

그러나 옹호 단체는 경찰이 침입 가능성, 비인간적이거나 공격적인 응용 프로그램을 고려하지 않고 이러한 유형의 로봇을 구매하기 위해 서두르고 있다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The Honolulu Police Department (HPD) recently spent upwards of $150,000 in federal pandemic relief money to purchase a robot for use at a homeless tent city near the airport.

호놀룰루 경찰국(HPD)은 최근 공항 근처의 노숙자 텐트 도시에서 사용할 로봇을 구입하기 위해 연방 대유행 구호 자금으로 15만 달러 이상을 지출했습니다.

The robot has protected officers, residents, and shelter staff by scanning body temperatures as a homeless shelter where people could get tested for COVID-19 and could quarantine themselves, said Acting Lt. Joseph O’Neal of the HPD.

HPD의 Joseph O'Neal 중위 대행은 로봇이 사람들이 COVID-19 검사를 받고 스스로를 격리할 수 있는 노숙자 보호소로 체온을 스캔하여 경찰관, 거주자 및 보호소 직원을 보호했다고 말했습니다.
close
RKNTV Logo

반가워요 ????

매일 멋진 콘텐츠를 받으려면 가입하세요.

We don’t spam! Read our privacy policy for more info.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