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nch Chicken
[Photo by Rick Kimpel/Creative Commons License]

The French poultry industry kills millions of male chicks every year.

프랑스 양계업계는 매년 수백만 마리의 수컷 병아리를 죽인다.

This culling is done either by carbon dioxide poisoning, crushing, or using a highspeed grinder.

이러한 도태는 이산화탄소 중독, 분쇄 또는 고속 분쇄기를 사용하여 이루어진다.

Culling takes place because male chickens are biologically smaller than females, plus obviously, they can’t lay eggs.

도태는 수컷 닭이 생물학적으로 암컷보다 작기 때문에 발생합니다. 게다가 분명히 알을 낳을 수도 없습니다.

On Sunday, French Agriculture Minister Julien Denormandie announced that the country would ban the culling of male chicks starting in 2022.

일요일, 줄리앙 드노르망디(Julien Denormandie) 프랑스 농무부 장관은 2022년부터 수컷 병아리의 도태를 금지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The French government has been under extreme pressure following years of protests and complaints by animal welfare activists.

프랑스 정부는 동물 복지 활동가들의 수년간의 항의와 불만으로 극심한 압력을 받고 있습니다.

Poultry breeders in France will need to equip themselves with machines that can detect the sex of the chicks before they hatch.

프랑스의 가금류 사육자들은 병아리가 부화하기 전에 성별을 감지할 수 있는 기계를 갖추어야 합니다.

“The dynamic is well underway, and, given the orders already placed, the machines will be installed for two-thirds of production in France by the end of the first quarter of 2022,” Denormandie added.

Denormandie는 "역학이 순조롭게 진행 중이며 이미 주문이 접수된 경우 2022년 1분기 말까지 프랑스에서 생산의 3분의 2를 위해 기계가 설치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close
RKNTV Logo

반가워요 ????

매일 멋진 콘텐츠를 받으려면 가입하세요.

We don’t spam! Read our privacy policy for more info.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