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rman coach OUSTED from Tokyo Olympics after punching a distressed horse that refused to perform during modern pentathlon competition.
[Twitter Screenshot/Fair Use/Credit: Aysha Ridzuan]

German coach Kim Raisner faced severe criticism and was booted out of the Tokyo Olympics after punching a horse named Saint Boy with her fist at the Women’s Modern Pentathlon competition.

독일의 킴 라이스너(Kim Raisner) 감독은 현대 여자 5종 경기에서 세인트 보이(Saint Boy)라는 이름의 말을 주먹으로 때린 후 심한 비판을 받고 도쿄 올림픽에서 퇴장당했다.

Raiser could be heard yelling at the horse’s rider, Germany’s Annika Schleu, to ‘really hit’ the animal, which she did.

Raiser는 말의 기수인 독일의 Annika Schleu에게 동물을 '정말로 때려'라고 소리치는 것을 들을 수 있었고, 그녀는 그렇게 했습니다.

According to the BBC, as the startled horse backed up to where Raisner was standing, she punched Saint Boy.

BBC에 따르면 놀란 말이 Raisner가 서 있던 곳으로 물러나자 그녀는 Saint Boy를 때렸습니다.

The Union Internationale de Pentathlon Moderne (UIPM) said it reviewed video footage and disqualified Raisner from the remainder of the Olympic games.

UIPM(Union Internationale de Pentathlon Moderne)은 비디오 영상을 검토하고 남은 올림픽 게임에서 Raisner를 실격시켰다고 밝혔습니다.

Schleu appeared highly frustrated during the event, crying while mounted on her horse.

Schleu는 행사가 진행되는 동안 매우 좌절한 듯 말에 올라탄 채 울었습니다.

The BBC reported that Saint Boy cleared four fences before crashing into the next and refusing to continue.

BBC는 Saint Boy가 다음 울타리에 충돌하기 전에 4개의 울타리를 치우고 계속하기를 거부했다고 보고했습니다.
close
RKNTV Logo

반가워요 ????

매일 멋진 콘텐츠를 받으려면 가입하세요.

We don’t spam! Read our privacy policy for more info.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