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urce: via Facebook.

One “lucky” goldfish that was once small enough to have been flushed down someone’s toilet has achieved epic greatness in Virginia by landing in the record books for being one of the largest goldfish ever caught!

한때 누군가의 변기에 떠내려갈 만큼 충분히 작았던 한 “운 좋은” 금붕어가 버지니아에서 지금껏 잡힌 금붕어 중 가장 큰 금붕어 중 한 마리로 기록책에 오르며 엄청난 위대함을 달성했습니다!

According to the Virginia Department of Wildlife Resources post on Facebook on July 2, Jeremy Fortner from Chesterfield, Virginia, caught the “trophy fish” while angling in Hunting Creek, which is a tributary of the Potomac River, and near the city of Alexandria.

버지니아 야생동물자원부(Department of Wildlife Resource)가 2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 따르면 버지니아주 체스터필드 출신의 제레미 포트너는 포토맥 강의 지류인 헌팅 크릭과 알렉산드리아 시 인근에서 낚시를 하다가 ‘트로피 물고기’를 잡았다.

Trophy fishing on average in Virginia pulls up to over 6,000 trophy-size freshwater fish annually. Since 1963 when the program began, their accomplishments are recognized by the Virginia Department of Game and Inland Fisheries through the Virginia Angler Recognition Program (VARP). As of the last count, around over 250,000 trophy fish awards have been issued.

버지니아에서 트로피 낚시는 평균적으로 연간 6,000마리 이상의 트로피 크기의 민물고기를 잡는다. 이 프로그램이 시작된 1963년 이후, 그들의 업적은 버지니아 낚시꾼 인식 프로그램(VARP)을 통해 버지니아 게임 및 내륙 어업부에 의해 인정받고 있다. 지난 집계 기준으로 트로피 피쉬 상은 25만 건이 넘는다.

Jeremy Fortner’s particular catch currently set an official state record when he turned it in on May 22. His catch measured 16 inches, had a girth of nearly 15 inches, and was officially weighed in at 3 pounds, 9 ounces at a Green Top Sporting Goods store in Ashland, Virginia. This made it the largest goldfish ever caught in their state.

제레미 포트너가 잡은 특정 포획물은 5월 22일 제출했을 때 현재 공식적인 주 기록을 세웠다. 그의 어획량은 16인치였고 둘레는 15인치였으며 버지니아주 애쉬랜드에 있는 그린탑 스포츠 용품점에서 공식적으로 3파운드 9온스의 무게를 쟀다. 이것은 이 주에서 잡힌 금붕어 중 가장 큰 금붕어를 만들었습니다.

There’s one “small” quibble though, goldfish aren’t native to Virginia waters – they’re basically an invasive species – which means it likely entered state waters as a discarded pet. So basically somebody – probably a child – recreated the Finding Nemo scene of flushing their pet down their porcelain throne to give them freedom.

하지만 한가지 “작은” 문제가 있는데, 금붕어는 버지니아 해역에 자생하지 않고 – 기본적으로 침입적인 종이며 – 이것은 금붕어가 버려진 애완 동물로 주 수역에 들어갔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래서 기본적으로 누군가 – 아마도 어린아이 – 그들의 애완동물을 그들의 도자기 왕좌로 내려보내 자유를 주는 – 니모를 찾아서 – 장면을 재현했다.

According to the Virginia Department of Wildlife Resources’ post:

버지니아 야생동물자원부의 게시물에 따르면:

Source: Virginia Department of Wildlife Resources
close
RKNTV Logo

반가워요 ????

매일 멋진 콘텐츠를 받으려면 가입하세요.

We don’t spam! Read our privacy policy for more info.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