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manipulation by RKNTV - Sources: Flickr via creative commons

Many things on Earth are still yet to be discovered. Indeed, sometimes animals we thought are extinct are found alive – and there are even some new species that are discovered by accident when looking for something else. Sometimes it’ll be something amazing – and sometimes terrifying.

지구에는 아직 발견되지 않은 것들이 많이 있습니다. 실제로, 때때로 우리가 멸종했다고 생각한 동물이 살아 있는 채로 발견되기도 합니다. 심지어 다른 것을 찾다가 우연히 발견된 새로운 종도 있습니다. 때로는 놀랍고 때로는 두려운 일이 될 것입니다.

Like snakes… Snakes are elongated, limbless, carnivorous reptiles of the suborder Serpentes. They are ectothermic, amniote vertebrates covered in overlapping scales. Many species of snakes have skulls with several more joints than their lizard ancestors, enabling them to swallow prey much larger than their heads with their highly mobile jaws. Due to their narrow bodies, their paired organs (such as kidneys) appear one in front of the other instead of side by side, and most have only one functional lung.

뱀처럼… 뱀은 길쭉하고 팔다리가 없는 육식성 파충류인 뱀목 아목에 속합니다. 그들은 겹치는 비늘로 덮인 외온성 양막 척추동물입니다. 많은 종류의 뱀은 도마뱀 조상보다 관절이 몇 개 더 많은 두개골을 가지고 있어 매우 움직이는 턱으로 머리보다 훨씬 큰 먹이를 삼킬 수 있습니다. 그들의 좁은 몸으로 인해 쌍을 이루는 장기(예: 신장)는 나란히 있는 것이 아니라 앞에 하나가 나타나며 대부분은 하나의 기능적 폐만 가지고 있습니다.

Snakes have always been something that unnerves a lot of people, be it due to the way they move – or the fact that they can kill you by constricting you to death, or with a single bite – then eat you whole. There’ve been actual reports of some larger snakes literally gulping down a hapless human victim. Snakes come in many different lengths and colors, but some snakes can reportedly grow larger than a human. Take the green anacondas, for example, the largest officially recorded green anaconda was around 9 meters – that’s roughly 30 feet – and sometimes weighing over 227 kilograms (over 500 pounds).

뱀은 움직이는 방식 때문에 항상 많은 사람들을 불안하게 만드는 존재였습니다. 또는 뱀이 당신을 조여 죽이거나 한 입 베어 물면 당신을 통째로 먹어치울 수 있다는 사실 때문입니다. 일부 더 큰 뱀이 문자 그대로 불운한 인간 희생자를 삼키고 있다는 실제 보고가 있었습니다. 뱀은 길이와 색깔이 다양하지만 일부 뱀은 사람보다 더 커질 수 있다고 합니다. 그린 아나콘다를 예로 들어 보겠습니다. 공식적으로 기록된 가장 큰 그린 아나콘다는 약 9미터(약 30피트)이며 때로는 무게가 227킬로그램(500파운드 이상)이 넘습니다.
Green Anaconda – Source: Florida Fish and Wildlife via Flickr Creative Commons

But there are reports of snakes that grow even larger. So it would not come as a surprise that you would hear stories of some snakes that can grow to immense size. The legendary Titanoboa, for example. These prehistoric giant snakes lived in what is now La Guajira in northeastern Colombia. They could grow up to 12.8 m (42 ft) long and reach a weight of 1,135 kg (2,500 pounds. Fossils have been found in the Cerrejón Formation, and date to around 58 to 60 million years ago. The giant snake was supposed to have lived during the Middle to Late Paleocene epoch, a 10-million-year period immediately following the Cretaceous-Paleogene extinction event.

그러나 더 커지는 뱀에 대한 보고가 있습니다. 따라서 엄청난 크기로 자랄 수 있는 일부 뱀에 대한 이야기를 듣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닙니다. 예를 들어, 전설적인 Titanoboa. 이 선사 시대의 거대한 뱀은 콜롬비아 북동부의 현재 La Guajira에 살았습니다. 그들은 최대 12.8m(42피트)까지 자랄 수 있고 무게는 1,135kg(2,500파운드)에 달할 수 있습니다. 화석은 Cerrejón 층에서 발견되었으며, 그 연대는 약 5,800만년에서 6,000만년 전으로 추정됩니다. 백악기-Paleogene 멸종 사건 직후의 천만 년 기간인 중기에서 후기 팔레오세에 살았다.
One-ton snake: This artist’s rendition shows what “Titanoboa,” the largest snake the world has ever known, might have looked like in its natural setting 60 million years ago. Partial skeletons of the giant, boa constrictor-like snake were found in Colombia by an international team of scientists and studied at the Florida Museum. ILLUSTRATION BY JASON BOURQUE

The only other unconfirmed “snake kin” to the Titanoboa would be the infamous sea serpents of seafaring folklore that can allegedly grow even larger. But while there is no current validity of sea serpents due to the lack of any fossil finds from lands that were once submerged among the prehistoric oceans, the fossils of Titanoboa are indeed real.

Titanoboa에 대해 확인되지 않은 유일한 "뱀 친족"은 더 커질 수 있다고 알려진 항해 민속학의 악명 높은 바다뱀일 것입니다. 그러나 선사 시대 바다에 한때 잠겼던 땅에서 발견된 화석이 없기 때문에 바다뱀에 대한 현재 타당성은 없지만, 티타노보아의 화석은 실제로 실제입니다.
Artwork of a sea serpent. Source: Flickr via creative commons – Zebra Zensation Technical Pen & Schmincke Watercolor, Escoda Aquarello Petit Gris 12 on Hahnemühle Cold Press watercolor Postcard

Except that there have been some persistent rumors that date back as early as around 1906 of such giant snakes when a British officer, cartographer, geologist, and acclaimed archaeologist adventurer/explorer ventured deep into the Brazilian jungles of South America had a close encounter of the slithering kind.

1906년경 영국 장교, 지도 제작자, 지질학자, 그리고 저명한 고고학자가 남아메리카의 브라질 정글 깊숙이 모험을 감행했을 때 그러한 거대한 뱀에 대한 몇몇 소문이 지속적으로 있었다는 것을 제외하면 말이다.

His name was Colonel Percy Harrison Fawcett.

그의 이름은 퍼시 해리슨 포셋 대령이었다.

During his cartographic expeditions down in the Brazilian jungle at the behest of the Royal Geographical Society in 1906, Fawcett claimed that he saw and shot what he described as a giant anaconda measuring roughly 65 feet in length (over 20 meters). Along with the alleged giant snake, he also took note of several unknown creatures that have yet to be discovered.

1906년 왕립 지리 학회(Royal Geographical Society)의 요청에 따라 브라질 정글에서 지도 제작 탐험을 하는 동안 Fawcett은 길이가 대략 65피트(20미터 이상)인 거대한 아나콘다라고 묘사한 것을 보고 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거대한 뱀으로 추정되는 것과 함께 아직 발견되지 않은 여러 미지의 생물에 대해서도 주목했습니다.

He tried to tell his colleagues about his experiences when he returned but was outright laughed at. Not to be discouraged, however, he went on more expeditions down in Brazil – this time, to find the legendary lost city of “Z”. Unfortunately, it was also during his latest expedition in 1925 where his last communique was made on May 29, 1925 – and was never heard of since thereafter.

그는 동료들에게 돌아왔을 때 자신의 경험을 이야기하려고 했지만 완전히 웃었습니다. 그러나 낙담하지 않고 그는 이번에는 전설적인 잃어버린 도시 "Z"를 찾기 위해 브라질로 더 많은 원정을 떠났습니다. 불행히도 1925년 5월 29일에 그의 마지막 성문을 발표한 것도 1925년의 마지막 탐험 중이었으며 그 이후로는 소식이 없었습니다.

His disappearance had been made into a film around 2009 called “Lost City of Z”.

그의 실종은 2009년경 "Lost City of Z"라는 영화로 만들어졌습니다.

It wasn’t until many years later that another man by the name of Mike Warner took up the gauntlet in hoping to prove that the giant snake Fawcett claimed to have seen was real.

마이크 워너(Mike Warner)라는 이름의 다른 남자가 포셋이 본 거대한 뱀이 진짜라고 주장하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도전을 시작한 것은 몇 년 후였습니다.

It was during the Mike Warner-led expedition that has caught pictures of possible proof that the snake does exist.

뱀이 존재한다는 증거의 사진을 찍은 것은 Mike Warner가 이끄는 탐험 중이었습니다.

They were even interviewed by the BBC in 2009 Mike Warner, 73, and his son Greg, 44, took the aerial photographs of the creature, which they believe shows a giant reptile, which measures roughly 40 metres long and around two metres in diameter, slithering through the Peruvian rainforest. They describe the creature as being dark brown in colour and known locally as Yacumama, during their 12-day expedition to the Amazon in March 2009.

그들은 2009년 BBC와의 인터뷰에서도 마이크 워너(73)와 그의 아들 그렉(44)이 이 생물의 항공 사진을 찍었습니다. 페루 열대 우림을 미끄러지듯 지나갑니다. 그들은 2009년 3월에 아마존을 12일 동안 탐험하는 동안 이 생물을 색깔이 짙은 갈색이고 현지에서는 야쿠마마(Yacumama)로 알려져 있다고 설명합니다.

But sightings like Fawcett’s giant snake aren’t alone as over the years, some reports of encounters with large snake-like cryptids persist over the years.

그러나 Fawcett의 거대한 뱀과 같은 목격은 지난 몇 년 동안 혼자가 아니며, 큰 뱀과 같은 크립티드와의 조우에 대한 일부 보고는 수년 동안 지속됩니다.

One of the more “recent” sightings after Fawcett, was from a Belgian Belgian pilot and fighter ace who served in the aviation branch of the Belgian Army and the British Royal Air Force (RAF) during World War Two – his name was Col. Remy Van Lierde.

Fawcett 이후 '최근' 목격 중 하나는 2차 세계 대전 중 벨기에 육군과 영국 공군(RAF)의 항공 지부에서 복무한 벨기에 벨기에 조종사이자 전투기 에이스였습니다. 그의 이름은 레미 대령이었습니다. 반 리에르드.
Remy Van Lierde (above left insert) – source: Wikipedia

Van Lierde claimed that while flying above the wilderness of the Katanga Province in the southeast of the Belgian Congo in 1959, he spotted and took a picture of a giant 50 feet (around 15 meters) long snake that was a dark shade of brown and green with a pale belly and a head roughly 3 foot in length. As he flew for a closer inspection, the reptile rose to approximately 9 feet high (3 meters) and gave the impression that it would have lunged at the helicopter had it been within striking range. 

Van Lierde는 1959년 벨기에 콩고 남동부의 카탕가 주의 황야 위를 비행하는 동안 갈색과 녹색의 짙은 색조인 50피트(약 15미터) 길이의 거대한 뱀을 발견하고 사진을 찍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창백한 배와 길이가 대략 3피트인 머리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가 더 정밀한 검사를 위해 비행하는 동안 파충류는 높이가 약 3미터까지 올라갔고 공격 범위 내에 있었다면 헬리콥터에 돌진했을 것 같은 인상을 주었습니다.

That photograph by Van Lierde was the most controversial one so far in 1959 when it aired in an episode in the “Arthur C. Clarke’s Mysterious World” television series. So much so that some cryptozoologists think that it’s proof something like the Titanoboa could exist to this day.

Van Lierde의 사진은 1959년 "Arthur C. Clarke's Mysterious World" 텔레비전 시리즈의 한 에피소드에서 방영되었을 때 지금까지 가장 논란이 많은 사진이었습니다. 일부 암호 동물학자들은 그것이 오늘날까지 티타노보아와 같은 것이 존재할 수 있다는 증거라고 생각할 정도로 말입니다.

That’s not all though, there were even reports of an ACTUAL giant anaconda that was 33 feet long that was found in a construction site in Brazil in 2016. Not quite as large as Van Lierde’s, as it was at least 17 feet shorter.

그게 다가 아닙니다. 2016년에 브라질의 한 건설 현장에서 발견된 33피트 길이의 실제 거대한 아나콘다에 대한 보고도 있었습니다. Van Lierde's만큼 크지는 않습니다. 최소 17피트가 작기 때문입니다.
Source: The Sun.UK

Makes me wonder exactly what the heck do they eat down there to get that large.

도대체 그들이 그렇게 큰 것을 얻기 위해 거기에서 무엇을 먹는지 정확히 궁금하게 만듭니다.

According to news sources at that time in 2016, the giant snake above was discovered by the workers after they carried out a controlled explosion in the Cave of Altamira in the northern state of Para. The video goes on to show the length of the snake – though it wasn’t reported if the animal was still alive when they came upon it and may have been already crushed on discovery during the initial explosion due to the flat appearance of the snake’s head.

2016년 당시 뉴스 매체에 따르면 위의 거대한 뱀은 북부 파라주 알타미라 동굴에서 통제 폭발을 수행한 후 노동자들에 의해 발견되었습니다. 비디오는 계속해서 뱀의 길이를 보여줍니다. 그러나 동물이 뱀을 만났을 때 아직 살아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보고되지 않았으며 뱀 머리의 평평한 모양으로 인해 초기 폭발 중에 발견 당시 이미 짓눌렸을 수 있습니다.

People commenting on the video that I dug up above went the gamut from awe, terror, and some even criticized the workers for killing the snake for a photo op. I just want to repeat here that the animal may have already expired when they cleared the rubble after blasting the site.

제가 위에서 파헤친 영상에 댓글을 다는 사람들은 경외심과 공포감에 사로잡혔고 일부는 사진 촬영을 위해 뱀을 죽인 노동자들을 비난하기도 했습니다. 나는 단지 그들이 현장을 폭파한 후 잔해를 치웠을 때 동물이 이미 만료되었을 수 있다는 것을 여기서 반복하고 싶습니다.

Then there’s another video I dug up – again dated 2016:

그런 다음 내가 파헤친 또 다른 비디오가 있습니다. 다시 2016년 날짜로 되어 있습니다.

The men above were clearing tempting fate, but judging from the distended “belly”, the snake has most likely just eaten recently – though it’s anybody’s guess if the food was big enough to be a large animal or human.

위의 남자들은 유혹적인 운명을 해결했지만 팽창된 "배"로 판단하면 뱀은 최근에 먹었을 가능성이 큽니다. 음식이 큰 동물이나 인간이 될 만큼 충분히 컸는지 여부는 누구도 추측할 수 없습니다.

So, even with some trepidation that giant snakes could be a thing, it’s also possible that the giant snakes Fawcett and Van Lierde described could – in fact – exist. Who knows? There are still many things left to discover in the most remote regions of Earth’s jungles and rainforests, given time – maybe they will be validated.

따라서 거대한 뱀이 사물이 될 수 있다는 약간의 두려움에도 불구하고 Fawcett과 Van Lierde가 묘사한 거대한 뱀이 실제로 존재할 수도 있다는 가능성도 있습니다. 누가 알아? 시간이 주어진다면 지구 정글과 열대우림의 가장 외딴 지역에서 발견해야 할 것들이 아직 많이 남아 있습니다. 아마도 그것들이 검증될 것입니다.

Or be labeled as “Folktails”…

또는 "Folktails"로 레이블이 지정됩니다.
close
RKNTV Logo

반가워요 ????

매일 멋진 콘텐츠를 받으려면 가입하세요.

We don’t spam! Read our privacy policy for more info.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