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37-year-old Jordanian man had a near-death experience when a shark suddenly jumped out of the water and took out a chunk of his foot while he was paragliding at a resort in the Red Sea. 

37세의 요르단 남성은 홍해의 한 리조트에서 패러글라이딩을 하던 중 상어가 갑자기 물 밖으로 뛰어올라 발이 잘려 죽을 뻔한 경험을 했습니다.

Video footage of the scary incident shows the paraglider hovering above the water when the shark seemingly came out of nowhere and bit his leg.

이 무서운 사건의 영상에는 상어가 난데없이 나타나 다리를 물었을 때 패러글라이더가 물 위를 맴도는 모습이 담겨 있다.

The man was rushed to the Prince Hashem Military Hospital after sustaining serious injuries from the shark attack in Aqaba.

Aqaba에서 상어 공격으로 심각한 부상을 입은 남성은 Prince Hashem 군사 병원으로 급히 이송되었습니다.

Medical professionals operated on his right foot, which had several broken bones, muscle torn, as well as several tendons severed from the incident.

의료 전문가들은 사고로 인해 뼈가 여러 개 부러지고 근육이 찢어지고 힘줄이 여러 개 절단된 오른발을 수술했습니다.

The parasailer was listed in a stable condition.

그 패러세일러는 안정된 상태로 실렸습니다.

A whitetip reef shark is suspected of being responsible for the attack as they are known to attack humans on occasion.

흰꼬리초상어는 때때로 인간을 공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에 이 공격에 책임이 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Shark attacks in the Gulf of Aqaba are sporadic.”, Mohammad Qatawneh, from the Aqaba International Dive Centre, told local media.

아카바 국제다이브센터의 모하마드 카타위네는 현지 언론에 “아카바 만에서 상어 공격이 산발적으로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close
RKNTV Logo

반가워요 ????

매일 멋진 콘텐츠를 받으려면 가입하세요.

We don’t spam! Read our privacy policy for more info.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