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bsters have always been more or less “a specialty date food” for the most part that guys like me and my wallet sometimes dread when taking our special lady friends out on the town. Unfortunately, the current prices in 2021 so far have been going through the roof, at least nationally in the US – thus making my (and perhaps other men’s and women’s) wallets and bank accounts cry for mercy when their date chooses “the good stuff”.

랍스터는 나와 내 지갑과 같은 사람들이 때때로 특별한 여자 친구를 마을에 데려갈 때 두려워하는 대부분의 경우 거의 항상 "특별한 데이트 음식"이었습니다. 불행히도, 2021년 현재 가격은 적어도 미국 전국적으로는 지붕을 뚫고 있어 데이트 상대가 "좋은 물건"을 선택할 때 나의 (그리고 아마도 다른 남성과 여성의) 지갑과 은행 계좌가 자비를 구하게 만듭니다.

According to some reports coming out of Maine, lobster prices have kept on rising since after the more recent re-openings of business going back to pre-pandemic status. Restaurateurs in the area have cited that they are competing with the “food processor companies” that buy live lobsters to extract the meat and freeze it for food-service customers, driving demand up to fever-pitch. They’ve also cited that the pandemic shutdown of last year has part of the blame, as well as “quaranteeners” that love to experiment making home-cooked meals. And since lobsters are one of the ingredients that most buy in quantity for said “experiments”, this also caused that increase in demand. As it is right now, some of your favorite restaurants are probably making use of preprocessed frozen lobsters rather than having a “fresh” one right in their kitchens.

메인주에서 나온 일부 보고서에 따르면, 랍스터 가격은 최근 영업 재개가 전염병 이전 상태로 돌아간 이후 계속 상승했습니다. 이 지역의 레스토랑 경영자들은 그들이 살아있는 랍스터를 구입하여 고기를 추출하고 외식 서비스 고객을 위해 냉동시키는 "식품 가공업체"와 경쟁하고 있다고 인용하여 수요가 최고조에 달했다고 말했습니다. 집밥 만들기를 좋아하는 검역자들과 집밥을 즐겨 먹는 검역소 지난해 셧다운도 한몫했습니다. 그리고 랍스터는 "실험"을 위해 가장 많이 구매하는 재료 중 하나이기 때문에 이것 또한 그 증가의 원인이 되었으며, 현재와 ​​마찬가지로 귀하가 가장 좋아하는 레스토랑 중 일부는 아마도 "신선한" 랍스터를 주방에 바로 갖다 두지 않고 사전 처리된 냉동 랍스터를 사용하고 있을 것입니다.

And before someone comes out swinging that preprocessed frozen lobsters are “bad” – the grade high-quality restaurants are getting are anything but! The thing to know about some preprocessed frozen lobsters is that there are many levels of quality for said processed lobsters. Take lobster rolls, for example, a favorite dish in Maine – the most desirable meat is for that dish is so-called “CK” – that means it’s the meat coming from claw-knuckles, those are big meatier chunks from these two parts of the lobster. “Broken CK” on the other hand, contains the same parts but not in discrete chunks, is sold cheaper. The cheapest grade would be “CKL” (meaning claw-knuckle-leg) and this one also means that it contains the meat from the legs.

그리고 누군가가 사전 처리된 냉동 랍스터가 "나쁘다"고 주장하기 전에 - 고급 레스토랑에서 얻는 것은 아무것도 아닙니다! 일부 사전 처리된 냉동 랍스터에 대해 알아야 할 사항은 가공된 랍스터에 대해 여러 수준의 품질이 있다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메인에서 가장 좋아하는 요리인 랍스터 롤을 예로 들어 보겠습니다. 가장 바람직한 고기는 "CK"라고 하는 요리에 사용됩니다. 즉, 집게발에서 나오는 고기라는 뜻입니다. 랍스터. 반면에 "Broken CK"는 동일한 부품을 포함하지만 개별 청크가 아닌 더 저렴하게 판매됩니다. 가장 저렴한 등급은 "CKL"(claw-knuckle-leg)이며 이것은 또한 다리의 고기가 포함되어 있음을 의미합니다.

Simply put, what restaurants do for dishes like lobster rolls, is to select the highest grade possible. So despite a few “unrefined” people might be complaining about “frozen lobster” meat, the grade is certifiably high enough to be as close to prime material as possible. Allegedly, the current price of the finest “CK” grade lobster meat is $46 per pound and climbing.

간단히 말해서 레스토랑에서 랍스터 롤과 같은 요리를 위해 하는 일은 가능한 가장 높은 등급을 선택하는 것입니다. 따라서 일부 "정제되지 않은" 사람들이 "냉동 랍스터" 고기에 대해 불평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등급은 가능한 한 주요 재료에 근접할 만큼 충분히 높습니다. 의심되는 바에 따르면 최고급 "CK" 등급 랍스터 고기의 현재 가격은 파운드당 46달러입니다.

Comparing prices to some of the restaurants in Maine also sees that trend, where some places used to have them at least within the 18 to 20 dollar range – some are now going beyond that. A classier seafood restaurant that “usually” sells their lobster menus hike their prices up to at least $24 to $34 – or more – a meal depending on where you’re having it.

메인에 있는 일부 레스토랑과 가격을 비교하면 그러한 추세를 알 수 있습니다. 일부 장소에서는 최소 18~20달러 범위 내에서 가격을 매겼지만 이제는 그 이상으로 가고 있습니다. "보통" 랍스터 메뉴를 판매하는 고급 해산물 레스토랑은 어디에서 먹느냐에 따라 가격을 최소 $24~$34(또는 그 이상)까지 인상합니다.

Only time will tell if the price will level off and go back to pre-pandemic prices, but that is yet to be seen as prices fluctuate year to year. Not bad when you consider that lobster once used to be prison food since the 1600’s, eh? Now lobsters are in such demand that it’s now a luxury food.

가격이 안정되어 팬데믹 이전 가격으로 돌아갈지는 시간이 지나야 알 수 있지만, 가격이 매년 변동하기 때문에 아직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랍스터는 1600년대부터 감옥에서 먹던 음식이었다는 것을 생각하면 나쁘지 않죠? 이제 랍스터는 이제 사치품이 될 정도로 수요가 많습니다.
close
RKNTV Logo

반가워요 ????

매일 멋진 콘텐츠를 받으려면 가입하세요.

We don’t spam! Read our privacy policy for more info.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