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ustrated Driver
[YouTube Screenshot/Fair Use/Credit: WWLTV]

Frustrated with being stuck in traffic following a 10-vehicle pile-up, 26-year-old Jim Ivan Jennings decided to jump into the Atchafalaya River, which has a powerful riptide and is home to thousands of alligators — and it was all captured on video.

차량 10대가 충돌한 후 교통 체증에 시달린 26세의 짐 이반 제닝스는 강력한 물살을 가지고 있고 수천 마리의 악어들의 서식지인 Atchafalaya 강으로 뛰어들기로 결심했고, 모든 것이 비디오에 찍혔습니다.

“It was the stupidest idea,” he recalled.

“그것은 가장 멍청한 생각이었어요,”라고 그는 회상 했습니다.

His friend Khory Vaughn (of questionable dependability) recorded the moment and shared the 13-second clip on Facebook with a caption: “Wtf did I just witness?”

그의 친구 코리 본(의심스러운)은 이 순간을 녹화해 페이스북에 13초 분량의 동영상을 공유했다: “내가 방금 목격한 건지?”

After Jennings struggled to tread water for approximately three hours, the current finally weakened enough for him to make it to shore.

제닝스는 약 3시간 동안 물을 밟기 위해 고군분투한 후, 마침내 육지에 도착할 수 있을 만큼 물살이 약해졌습니다.

Medical staff and agents from the Louisiana Wildlife and Fisheries combed the surrounding area looking for him.

루이지애나 야생동물과 어업에서 온 의료진과 요원들은 그를 찾기 위해 주변 지역을 샅샅이 뒤졌습니다.

Jennings was given citations for criminal trespassing and criminal mischief, according to the St. Martin’s Parish Sheriff’s Office.

세인트 마틴의 교구 보안관 사무실에 따르면 Jennings는 범죄 침입 및 범죄 행위로 소환장을 받았습니다.
close
RKNTV Logo

반가워요 ????

매일 멋진 콘텐츠를 받으려면 가입하세요.

We don’t spam! Read our privacy policy for more info.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