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urce: screen cap/YouTube

‘강아지의 수명’은 짧고, 너무 짧지만, 죽는 것 알잖아.
고통이 다가오고, 개를 잃을 것이고, 괴로움이 있을 것입니다. 그래서 당신은 강아지와 함께 그 순간을 충분히 살고, 강아지의 기쁨을 나누거나 강아지의 순수함을 기뻐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당신은 개가 당신의 평생의 동반자가 될 수 있다는 환상을 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사랑을 받아들이고 베풀면 감당하기 힘든 대가가 따른다는 것을 항상 알고 있는 그 힘든 정직함에는 그런 아름다움이 있어요’ -딘 쿤즈

Touching pictures of an owner carting up his labradoodle up a mountain in a wheelbarrow for one ‘last walk’ are plucking on heartstrings all across the internet.

한 주인이 마지막 산책을 위해 손수레를 타고 산으로 올라간 사진이 인터넷에서 심금을 울리고 있다.

Monty, the 10-year-old labradoodle, has hiked up the Brecon Beacon mountain range in Wales many times with his owner Carlos Fresco, 57.

몬티(10)는 주인 카를로스 프레스코(57)와 함께 웨일스에 있는 브레콘 비콘 산맥을 여러 번 올랐다.

This time is different; Monty is battling terminal leukemia and is no longer able to walk. So, Fresco put his beloved pet in a wheelbarrow together with Monty’s favorite stuffed animal for one last adventure up the familiar trail that they have both come to enjoy.

지금은 다르다. 몬티는 말기 백혈병과 싸우고 있고 더 이상 걸을 수 없다. 그래서 프레스코는 몬티가 가장 좋아하는 봉제 동물과 함께 손수레에 그의 사랑하는 애완동물을 넣고 그들 둘 다 즐기게 된 익숙한 길을 따라 마지막 모험을 했다.

Frasco recalled how strangers were very kind and asked to help push Monty up the mountain, and although Monty was weak, he thoroughly enjoyed the attention he got from well-wishers.

프라스코는 낯선 사람들이 얼마나 친절했는지 떠올리며 몬티를 산 위로 밀어올리는 것을 도와달라고 부탁했고, 비록 몬티는 약했지만, 그는 호의적인 사람들로부터 받은 관심을 받았다.

On June 21, Monty passed away after an 18-month battle with cancer, managing to spend one last Father’s Day with his beloved family.

6월 21일, 몬티는 18개월간의 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고, 사랑하는 가족과 마지막 아버지의 날을 보냈습니다.

‘He was truly a special boy. God bless and goodnight, little fella.’, Frasco said.

그는 정말 특별한 소년이었다 “신이 축복하고 잘 자렴, 꼬마 친구”라고 프라스코는 말했다.

close
RKNTV Logo

반가워요 ????

매일 멋진 콘텐츠를 받으려면 가입하세요.

We don’t spam! Read our privacy policy for more info.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