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ine dog Lucca, the german shepherd, received full military burial in Michigan after over 400 combat missions in Iraq and Afghanistan
[YouTube Screenshot/Fair Use/Credit: Inside Edition]

“Lucca saved my life on multiple occasions,” retired Marine Master Sergeant Chris Willingham said during the burial ceremony for 14-year-old German Shepherd Lucca.  크리스 윌링햄 해병대 퇴역 병장은 14세의 독일 셰퍼드 루카의 장례식에서 “루카가 여러 차례 내 목숨을 구했다”고 말했습니다.

Lucca was a war dog who served more than 400 missions in the Middle East. 

루카는 중동에서 400개 이상의 임무를 수행한 전쟁견이었습니다.

In 2016, Lucca was the first working dog in the military awarded the Dickin Medal, the highest honor bestowed on a military service animal.  

2016년 루카는 군 복무용 동물에게 수여되는 최고의 영예인 디킨 메달을 군 최초의 작업견으로 수여했습니다.

An explosive device went off on Lucca’s last patrol in Afghanistan, and her leg had to be amputated. 

아프가니스탄에서 루카의 마지막 순찰에서 폭발 장치가 터져 다리를 절단해야 했습니다.

Lucca finally succumbed to old age. But while her heroics might have come to an end, hundreds of Americans came to celebrate her life and pay their respects at the Michigan War Dog Memorial as fellow dogs of war walked in formation to honor their fallen comrade. 

루카는 마침내 노년에 굴복했습니다. 그러나 그녀의 영웅적인 활약은 끝났을지 모르지만, 수백 명의 미국인이 그녀의 삶을 축하하고 미시간 전쟁견 기념관에서 그들의 전사한 전우를 기리기 위해 대형으로 걸어가는 동료들에게 경의를 표하기 위해 왔습니다.

Lucca, the German Shephard, is gone but not forgotten.

독일 셰퍼드인 루카는 사라졌지만 잊혀지지는 않습니다.

close
RKNTV Logo

반가워요 ????

매일 멋진 콘텐츠를 받으려면 가입하세요.

We don’t spam! Read our privacy policy for more info.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