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et Kiwi: He has an honorary degree at UNC, and he's a movie star now. Not bad for a miniature emotional support horse.
[YouTube Screenshot/Fair Use/Credit: HAFCAF PRODUCTIONS]

키위 만나보기: 그는 UNC에서 명예 학위를 받았고, 지금은 영화배우입니다. 작은 감정지원 말치고는 나쁘지 않네.

When first-time director Jacques Belliveau was auditioning actors for the lead role in his new film, one of the actors bit him, and that’s how Kiwi, the mini-horse got the part. 첫 감독인 자크 벨리보가 새 영화의 주연 배우 오디션을 보고 있을 때, 한 배우가 그를 물었고, 그렇게 해서 미니 말 키위가 배역을 따냈다.

Kiwi landed the role of Reggie, a support animal in Belliveau’s first full-length project.

키위는 Belliveau의 첫 번째 전체 길이 프로젝트에서 지원 동물인 Reggie의 역할을 맡았습니다.

The semi-autobiographical movie, also written and produced by Belliveau, seeks to erase the stigma around mental health.

Belliveau가 각본을 쓰고 제작한 반자전적 영화는 정신 건강에 대한 오명을 지우려고 합니다.

The story follows Mitch, played by Belliveau, a young man diagnosed with anxiety and depression who has a problem socializing with other people.

이야기는 다른 사람들과 어울리는 데 문제가 있는 불안과 우울증 진단을 받은 청년인 Belliveau가 연기한 Mitch의 이야기를 따릅니다

When Mitch quits his therapy sessions, he decides to adopt a highly temperamental miniature horse named Reggie.

Mitch는 치료 세션을 그만두고 Reggie라는 매우 변덕스러운 소형 말을 입양하기로 결정합니다.

At only 7-years-old, Kiwi has not only starred in his movie, he has marched in the 4th of July parade in Washington D.C., takes part in the Raleigh Christmas Parade, visits children’s hospitals but also has an active social media presence.

겨우 7세인 키위는 자신의 영화에 출연했을 뿐만 아니라 워싱턴 D.C.에서 7월 4일 퍼레이드에 행진했으며 롤리 크리스마스 퍼레이드에 참여하고 어린이 병원을 방문할 뿐만 아니라 소셜 미디어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Tara Needham, who runs a non-profit called ‘Stampede of Love,’ owns Kiwi.

'Stamped of Love'라는 비영리 단체를 운영하는 Tara Needham이 키위를 소유하고 있습니다.

Stampede of Love connects mini-horses with people through equine therapy. Tara and her mom, Mary Needham, raised and trained Kiwi and four other horses in their backyard with two goats.

스탬피드 오브 러브는 말 치료를 통해 미니 말과 사람을 연결합니다. Tara와 그녀의 엄마 Mary Needham은 뒷마당에서 두 마리의 염소와 함께 키위와 다른 네 마리의 말을 키우고 훈련시켰습니다.

Kiwi also has an honorary degree awarded at the UNC Health Library. What is that degree, you might ask?

키위는 또한 UNC 보건 도서관에서 명예 학위를 받았습니다. 그 학위는 무엇입니까?

The degree is in ‘Library Shenanigans,’ recognizing several years of visiting staff, students, and staff during finals week at the library.

학위는 'Library Shenanigans'에 있으며, 도서관에서 마지막 주 동안 직원, 학생 및 직원을 방문한 몇 년을 인정합니다.

Lynn Gunther ran the program to provide animal therapy. The events were a hit, drawing around 500 people from around the campus the first time it took place.

Lynn Gunther는 동물 치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했습니다. 이 행사는 처음 열렸을 때 캠퍼스 주변에서 약 500명의 사람들이 몰렸을 정도로 큰 인기를 얻었습니다.

“I hope he takes off and brings awareness to mental health issues, plus what the benefits are that animals can provide,” she said.

"나는 그가 정신 건강 문제와 동물이 제공할 수 있는 이점에 대한 경각심을 가져오기를 바랍니다."라고 그녀는 말했습니다.
close
RKNTV Logo

반가워요 ????

매일 멋진 콘텐츠를 받으려면 가입하세요.

We don’t spam! Read our privacy policy for more info.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