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akland McDonald's reportedly settled a lawsuit over managers telling their cashiers and cooks to wear DOG DIAPERS and COFFEE FILTERS as face masks.
[YouTube Screenshots/Fair Use/Credit: KTVU]

An Oakland McDonald’s restaurant franchise will be required by law to establish a worker safety committee and adhere to new worker safety guidelines as part of a settlement with workers who were told to use dog diapers and coffee filters as face masks. 오클랜드 맥도날드 레스토랑 프랜차이즈는 개 기저귀와 커피 필터를 마스크로 사용하라는 노동자들과의 합의의 일환으로 노동자 안전 위원회를 설치하고 새로운 노동자 안전 지침을 준수하도록 법으로 요구될 것 입니다.

Over 25 employees at the Telegraph Avenue McDonald’s contracted COVID-19 last spring. This does not include family members.

Telegraph Avenue McDonald의 직원 25명 이상이 지난 봄 COVID-19에 걸렸다. 가족 구성원은 포함되지 않습니다.

The remaining non-managerial staff at the franchise subsequently went on strike for over 33 days—possibly the longest employee strike in McDonald’s history.

프랜차이즈에 남아 있는 비관리직 직원들은 33일 이상 파업에 들어갔는데, 이는 맥도날드 역사상 가장 긴 파업이었을 것이다.

The workers, who filed a public nuisance lawsuit, told reporters that McDonald’s managers told cooks and cashiers to use dog diapers and coffee filters instead of actual masks, used an inaccurate thermometer before the start of shifts but did not enforce social distancing.

맥도날드 직원들이 조리사와 계산원에게 실제 마스크 대신 강아지 기저귀와 커피 필터를 사용하라고 말했으며 근무 시작 전 부정확한 온도계를 사용했지만 사회적 거리 두기를 강요하지는 않았다고 주장했다.

“Last year, when McDonald’s tried to treat us like dogs, we didn’t sit down or stay silent,” said Angely Lambert, one of five plaintiffs in the lawsuit. “We joined together and fought for our dignity as human beings — and we won.”

소송에 참여한 5명의 원고 중 한 명인 앙겔리 램버트는 “지난해 맥도날드가 우리를 개처럼 대하려 했을 때 우리는 앉거나 침묵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우리는 함께 뭉쳤고 인간으로서의 존엄성을 위해 싸웠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승리했습니다.”

As a result of the settlement, the McDonald’s location will be required to follow various safety measures, including offering employees paid sick leave, mandating physical distancing, providing proper masks and gloves, regularly disinfecting shared surfaces, and conducting contact tracing when a case of the virus is confirmed in an employee.

합의 결과 맥도날드 입지는 직원들에게 유급병가 제공, 물리적 거리 두기 의무화, 적절한 마스크와 장갑 제공, 공유 표면 정기 소독, 직원에게서 바이러스 감염이 확인되면 접촉 추적 등 다양한 안전조치를 따라야 한다.

As part of the worker safety committee, the restaurant’s owner and managers will meet with workers each month to discuss ways to maintain worker safety.

근로자안전위원회 소속답게 매월 식당 주인과 경영자가 근로자들과 만나 근로자 안전 유지 방안을 논의한다.

close
RKNTV Logo

반가워요 ????

매일 멋진 콘텐츠를 받으려면 가입하세요.

We don’t spam! Read our privacy policy for more info.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