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lahoma parents hire actor dressed as Bigfoot to surprise daughter celebrating her 6th birthday; children traumatized in hilarious scream-filled video
[Photos by Derek Hatfield/Creative Commons License]

‘Mrs. Bigfoot’ peeked through the windows of an Oklahoma girl celebrating her sixth birthday party, much to the horror of children inside the home. 

' Bigfoot'부인은 여섯 번째 생일 파티를 축하하는 오클라호마주의 한 소녀의 창문을 통해 집 안에 있는 아이들의 공포에 휩싸였습니다.

When the birthday cake fell through this year, the girl’s mom, Brett, and her husband invited ‘Bigfoot’ instead.  

올해 생일 케이크가 떨어지면서 소녀의 엄마 브렛과 남편은 대신 '빅풋'을 초대했다.

“We just thought, I mean she came with balloons and a bow and a tutu, so I thought ‘oh this will be cute and fun,'” Brett said.

"우리는 방금 그녀가 풍선과 활과 투투를 가지고 왔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오, 이것은 귀엽고 재미있을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라고 Brett가 말했습니다.

Unfortunately, the little partygoers did not feel the same way.  

불행히도, 작은 파티 참석자들은 같은 느낌을 받지 않았습니다.

‘Cinnamon’ as ‘Mrs. Bigfoot’ is fondly called, made her way inside the house, and after the parents gave her a hug, the kids finally warmed up to her, according to 2News Oklahoma. 

'시나몬'은 'Mrs. 2News Oklahoma에 따르면 Bigfoot'은 다정하게 불려 집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그리고 부모가 그녀를 안아준 후 아이들은 마침내 그녀에게 따뜻해졌습니다.

“The kids eventually had a good time, but they don’t want Bigfoot to come back,” Brett added. 

브렛은 "아이들은 결국 좋은 시간을 보냈지만 빅풋이 돌아오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close
RKNTV Logo

반가워요 ????

매일 멋진 콘텐츠를 받으려면 가입하세요.

We don’t spam! Read our privacy policy for more info.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