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port: Hundreds of sharks moving into Florida canals to escape highly toxic Red Tide
[Photo by Alice Rosen/Creative Commons License] [YouTube Screenshot/Fair Use/Credit: WFLA]

Mote Marine Lab and Aquarium researchers reported that hundreds of sharks that generally live in Sarasota Bay have been moving into the canals of Longboat Key, Florida, to get away from red time.

모트 해양 연구소와 수족관 연구원들은 일반적으로 사라소타 만에 서식하는 수백 마리의 상어가 적시를 피하기 위해 플로리다주 롱보트 사주 운하로 이동하고 있다고 보고했습니다.

Blacktip, Bonnethead, Lemon, and Nurse sharks have been seen swimming in Crane’s Bayou, Buttonwood Harbor, and other canals and back bays on the east side of Longboat Key; Jack Morris, a senior biologist in Mote’s Shark and Rays Research, said.

Blacktip, Bonnethead, Lemon 및 Nurse 상어가 Crane's Bayou, Buttonwood Harbour 및 Longboat Key 동쪽의 다른 운하와 백만에서 수영하는 것이 목격되었습니다. Mote's Shark and Rays Research의 선임 생물학자인 Jack Morris는 말했습니다.

“There isn’t much food in these areas, but it beats the alternative of swimming in waters with red tide, which decreases oxygen in the water and could kill them,” he added.

"이 지역에는 식량이 많지 않지만 적조가 있는 물에서 수영하는 것보다 훨씬 낫습니다. 적조는 물의 산소를 감소시키고 그들을 죽일 수 있습니다."라고 그는 덧붙였습니다.

“It’s very unusual, but swimming into canals and back bays is a temporary thing for the animals to do. Sharks can swim away faster when they detect a red tide bloom.” Chief scientist for Ocearch Shark Tracker, Bob Hueter, said.

"매우 이례적인 일이지만 운하와 만으로 수영하는 것은 동물들이 일시적으로 하는 일입니다. 상어가 적조 현상을 감지하면 더 빨리 헤엄쳐서 달아날 수 있습니다." Ocearch Shark Tracker의 수석 과학자인 Bob Hueter는 말했습니다.

He assured the public that the sharks would leave when the red tide is gone and, and they will go back to their common areas.

그는 적조가 사라지면 상어가 떠나고 공통 영역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대중에게 안심시켰습니다.
close
RKNTV Logo

반가워요 ????

매일 멋진 콘텐츠를 받으려면 가입하세요.

We don’t spam! Read our privacy policy for more info.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