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ze doesn’t matter when it comes to Blue Whales. They arguably are the biggest animals to ever have existed, but they are notoriously the hardest to find.

푸른 고래는 크기가 중요하지 않습니다. 그들은 지금까지 존재했던 동물들 중 가장 크지만, 악명높게도 가장 찾기 힘든 동물입니다.

University of NSW scientists in Sydney are sure that they have discovered a new population of the smallest subspecies of blue whales, the Pygmy Blue Whale in the Indian Ocean.

시드니에 있는 NSW 대학의 과학자들은 인도양에서 가장 작은 흰긴수염고래의 아종인 피그미 흰수염고래의 새로운 개체군을 발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What gave these reclusive animals away? It was the whale species’ extremely loud singing that was detected and recorded by underwater bomb detectors.

무엇이 이 은둔의 동물들을 버렸을까? 그것은 수중 폭탄 탐지기에 의해 감지되고 녹음된 고래 종의 매우 큰 울음 소리였습니다.

Senior author of the study and marine ecologist, Professor Tracey Rogers, said that they were surprised to find a whole new group of pygmy blue whales right in the middle of the Indian Ocean.

이 연구의 수석 저자이자 해양 생태학자인 트레이시 로저스 교수는 인도양 한가운데에서 완전히 새로운 피그미 흰긴수염고래 무리를 발견하고 놀랐다고 말했습니다.

He opined that they still don’t know how many whales are in this pod but claims that judging from the number of calls their instruments are picking up, it is enormous.

그는 그들이 여전히 얼마나 많은 고래들이 이 떼 안에 있는지 모르지만, 그들의 악기가 수신하는 호출의 수로 볼 때, 그것은 어마어마하다고 주장한다.

Rogers went on to say that blue whale populations in the Southern Hemisphere are barely 0.15 percent and are still recovering.

로저스는 남반구의 흰긴수염고래 개체수는 겨우 0.15%이고 여전히 회복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Marine biologists have estimated that the entirety of the blue whale species population barely survived the whaling age during the mid 19th century.

해양생물학자들은 19세기 중반 흰긴수염고래의 개체수가 포경시대를 겨우 넘겼다고 추정했습니다.

close
RKNTV Logo

반가워요 ????

매일 멋진 콘텐츠를 받으려면 가입하세요.

We don’t spam! Read our privacy policy for more info.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