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cording to pest control technicians with Trapper Jack Wildlife Specialist, a homeowner in Murfreesboro called at around 8 a.m. after finding the snake in the bathroom.

Trapper Jack Wildlife Specialist의 해충 방제 기술자에 따르면 Murfreesboro의 집주인은 화장실에서 뱀을 발견한 후 오전 8시경에 전화를 걸었습니다.

The slithering intruder was identified as a non-venomous species of snake called the Gray Ratsnake, also known as a ‘chicken snake,’ according to the responding technician, David Nipper.

대응 기술자인 David Nipper에 따르면, 이 미끄럼틀 침입자는 ‘닭뱀’으로도 알려진 회색 쥐스네이크라고 불리는 독성이 없는 뱀 종으로 확인 되었습니다.

The reptile is believed to have entered the house through a hole in the bathroom’s drywall. The homeowner told Nipper that he’d recently had plumbing work done but hadn’t had the time to patch it up.

이 파충류는 화장실 건식벽에 난 구멍을 통해 집안으로 들어온 것으로 추정 됩니다. 집주인은 니퍼에게 최근 배관 공사를 마쳤으나 고칠 시간이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The snake was released unharmed outside of Nashville at a nearby reservoir.

이 뱀은 내슈빌 외곽의 인근 저수지에 무사히 방류됐습니다.

According to the Tennessee Wildlife Resources Agency, ‘Chicken Snakes’ generally grow to between 3 1/2 to 6 feet and can be found all over Tennessee.

테네시 야생동물자원청에 따르면, ‘치킨뱀’은 일반적으로 3.5피트부터 6피트까지 자라며 테네시주 전역에서 발견될 수 있다.

close
RKNTV Logo

반가워요 ????

매일 멋진 콘텐츠를 받으려면 가입하세요.

We don’t spam! Read our privacy policy for more info.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