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manipulation by RKNTV - Sources: Flickr via creative commons

Olof’s eyes grew weary as he stopped what he was doing for a moment. Mapping the routes between Iceland and the Faroe Islands is tedious work. It had been a few days since they had set sail, and he had done nothing but continuously map out the routes they took with diligence.

잠시 하던 일을 멈춘 올로프의 눈은 점점 지쳐갔다. 아이슬란드와 페로 제도 사이의 경로를 매핑하는 것은 지루한 작업입니다. 출항한 지 며칠이 지났지만 그는 부지런히 그들이 가야 할 길을 계속해서 그려나가는 것 외에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

It was time to take a break and head in for the night.

휴식을 취하고 밤을 보낼 시간이었습니다.

He stood to head back to his quarters when he heard something splashing along the waves ahead of their ship. Thinking it to be a whale, he turned his eyes back towards the darkening horizon. What he saw was something he’d only heard about, and dismissed as the ramblings of drunken sailors.

그는 배 앞의 파도를 따라 무언가가 튀는 소리를 들었을 때 숙소로 돌아가려고 서 있었습니다. 고래라고 생각하고 어두워지는 수평선을 향해 눈을 돌렸다. 그가 본 것은 듣던 대로 술 취한 선원들의 소란으로 치부된 것이었다.

Not so far off into the distance, breaking through the waves in a vertical undulation rose a creature that he estimated to be around 50 cubits long (over 75 feet, or over 22 meters). And it was most assuredly not a whale!

그리 멀지 않은 거리에 수직으로 물결치는 파도를 뚫고 나온 생물은 길이가 약 50큐빗(75피트 이상 또는 22미터 이상)으로 추정되는 생물로 나타났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확실히 고래가 아니었습니다!

It was a sea serpent.

바다뱀이었습니다.

Standing on the deck in sheer astonishment; Olof as agog at the size and terrifying magnificence of the creature that had scales as dark as onyx. Both man and the beast seemed to contemplate each other’s gaze for several untold moments, then it sank back into the waves.

순전히 놀라움으로 갑판에 서서; 올로프는 오닉스처럼 어두운 비늘을 가진 생물의 크기와 끔찍할 정도로 장엄한 모습에 아고그와 같았습니다. 인간과 야수는 말할 수 없는 몇 순간 동안 서로의 시선을 묵상하는 듯했다가 다시 파도에 가라앉았다.

The captain ordered a hasty exit as fast as possible before the creature decided to go after it.

선장은 생물이 쫓아가기로 결정하기 전에 가능한 한 빨리 급한 출구를 명령했습니다.

Olof Månsson made a note of the creature in his incomplete map and headed back to his quarters knowing that he would not get that much sleep that night.

Olof Månsson은 그의 불완전한 지도에 있는 생물을 기록하고 그가 그날 밤 잠을 그렇게 많이 자지 못할 것이라는 것을 알고 그의 숙소로 돌아갔습니다.

Details of the sighting would be published in Historia de Gentibus Septentrionalibus under his Latinized name Olaus Magnus.

목격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그의 라틴어 이름인 Olaus Magnus로 Historia de Gentibus Septentrionalibus에 게시될 것입니다.

His experience joins the many such similar experiences for as long as there have been sailors.

그의 경험은 뱃사람이 있는 한 그러한 많은 유사한 경험에 합류합니다.

Welcome to part ONE of the next installment of Folktails entitled “The Depths Below”, and today we talk about Sea Serpents.

"The Depths Under"라는 제목의 Folktails 다음 편 1부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오늘은 Sea Serpents에 대해 이야기하겠습니다.
Photo manipulation by RKNTV – sources: Flickr via Creative Commons.

The topic of sea serpents – or Sea Dragons – can be traced as far word-of-mouth retelling can go. That means you can “easily” find mentions of them among Greek, Norse, Mesopotamian, Hebrew, and Asian mythologies.

바다뱀(바다뱀)이라는 주제는 입에서 입으로 전해지는 입으로 전해지는 이야기만큼 추적할 수 있습니다. 즉, 그리스, 북유럽, 메소포타미아, 히브리 및 아시아 신화에서 이에 대한 언급을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But is there any truth to such “legends” that somehow permeate cultural divides before even encountering one another?

그러나 서로 만나기도 전에 어떻게든 문화적 분열을 관통하는 그러한 "전설"에 대한 진실이 있습니까?

The one thing that does hold, even today, is the fact gigantism in marine creatures is real. One can simply look at the largest whales drifting all over the Earth’s oceans to know that size means NOTHING in its environs. So it’s not at all implausible that the “eyewitness” accounts through the millennia of people crossing the sea may hold a smidgen of truth.

오늘날에도 여전히 유지되고 있는 한 가지는 해양 생물의 거대성이 실재한다는 사실입니다. 크기가 그 주변에서 아무 의미가 없다는 것을 알기 위해 지구의 바다 전체를 표류하는 가장 큰 고래를 간단히 볼 수 있습니다. 따라서 수천 년 동안 바다를 건너온 사람들의 "목격자" 설명이 약간의 진실을 담고 있다는 것은 전혀 그럴듯하지 않습니다.

But trying to prove it is another task entirely.

그러나 그것을 증명하는 것은 완전히 다른 작업입니다.

Sea Snakes

Yellow-Bellied Sea Snake – Source: Flickr via Creative CommonsSea S

The closest thing you can think of right away that may fit the bill are marine reptiles. Sea snakes are a good example. The difference between their land-based cousins lies in their flatter tails. They usually inhabit the tropical and subtropical parts of the oceans. There are roughly over 60 species of sea snakes alive to this day. The longest of them is the Yellow-bellied Sea Snake.

법안에 맞을 수있는 가장 가까운 것은 해양 파충류입니다. 바다뱀이 좋은 예입니다. 육지에 기반을 둔 사촌의 차이점은 더 평평한 꼬리에 있습니다. 그들은 일반적으로 바다의 열대 및 아열대 지역에 서식합니다. 오늘날까지 약 60종이 넘는 바다뱀이 살아 있습니다. 그들 중 가장 긴 것은 Yellow-bellied Sea Snake입니다. 

Clocking in at nearly 10 feet in length (over 3 meters), the Yellow sea snake mostly traverses over the muddy/sandy seafloors. They’re close, but not really growing to the size often reported throughout sea-faring sightings. Some variants are so venomous that even one bite can be fatal.

길이가 거의 10피트(3미터 이상)인 황해 뱀은 대부분 진흙/모래 해저를 횡단합니다. 그들은 가깝지만 항해 목격을 통해 종종 보고되는 크기만큼 실제로 커지지는 않습니다. 일부 변종은 독이 너무 강해서 한 번 물기만 해도 치명적일 수 있습니다.

So if it isn’t a snake, what could be the next “contender”?

그렇다면 뱀이 아니라면 다음 "경쟁자"는 무엇일까요?

Giant Moray Eels

자이언트 모레이 뱀장어
Giant Moray Eel – Source: YouTube screenshot

Eels are ray-finned fish with some variants of their species growing as long as 12 feet and are sometimes mistaken for sea snakes. They’re also one of the most dangerous fish out there. Right next to deadly sharks like the Great White, most eels in the oceans are predators. Unfortunately for the myths, most eels can only be found among shallower waters and reefs – so they don’t venture further. The Giant Moray Eel is one of them.

장어는 12피트까지 자라는 일부 종의 변종을 가진 광선 지느러미 물고기이며 때로는 바다뱀으로 오인되기도 합니다. 그들은 또한 가장 위험한 물고기 중 하나입니다. 그레이트 화이트와 같은 치명적인 상어 바로 옆에 바다의 대부분의 뱀장어가 포식자입니다. 불행히도 신화에 따르면 대부분의 뱀장어는 ​​얕은 물과 암초에서만 볼 수 있으므로 더 이상 모험을 하지 않습니다. 자이언트 Moray Eel도 그 중 하나입니다.

These eels can grow as long as 9.8 feet long (3 meters), and weigh around 66 (30 kg).  Its elongated body is brownish in color. Young morays are tan in color with large black spots, adults have black specks that grade into leopard-like spots behind the head. Their habitats include lagoons and on the outer slopes of coral reefs. During the day, it sits sheltered in crevices between 1 and 50 meters deep.

이 뱀장어는 ​​길이가 3미터(9.8피트)까지 자랄 수 있으며 무게는 약 66(30kg)입니다. 길쭉한 몸은 갈색을 띤다. 어린 morays는 큰 검은 반점이있는 황갈색이며, 성인은 머리 뒤에 표범과 같은 반점으로 등급이 매겨지는 검은 반점이 있습니다. 그들의 서식지는 석호와 산호초의 바깥쪽 경사면을 포함합니다. 낮에는 1~50m 깊이의 틈새에 숨어 있습니다.

Eels of this type are found on the eastern coasts of Africa, the Red Sea, Hawaiian Islands, Polynesia, north to south Japan, south to New Caledonia, Fiji, and the Austral Islands.

이 유형의 뱀장어는 ​​아프리카 동부 해안, 홍해, 하와이 제도, 폴리네시아, 일본 북쪽에서 남쪽으로, 남쪽에서 뉴칼레도니아, 피지, 오스트레일리아 제도에서 발견됩니다.

It’s a good candidate for a sea serpent, but the fact that you don’t see them often in the deeper parts of the ocean rules them out.

바다뱀의 좋은 후보지만 바다 깊은 곳에서 자주 볼 수 없다는 사실이 그들을 배제합니다.

So what could be the next best thing?

그렇다면 다음으로 가장 좋은 것은 무엇일까요?

Let me posit one more strange creature that was “discovered” as early as 1772:

1772년에 “발견된” 이상한 생명체가 하나 더 있다고 가정해 보겠습니다.

The Oarfish 산갈치

United States Navy SEALS holding a 23-foot (7.0 m) giant oarfish, found washed up on the shore near San Diego, California, in September 1996 – The original photograph can be seen on page 20 of the April 1997 issue of All Hands.

If I had to bet a little money, I’d put it on the Oarfish being the most likely culprit of some of the Sea Serpent, or Sea Dragonlore. The oarfish is thought to inhabit the upper to lower ocean layers that receive less light. This means their habitat ranges from 660 feet to 3,300 feet under the ocean. They can be found in all temperate to tropical oceans so far.

내가 약간의 돈을 걸었다면, 나는 Sea Serpent 또는 Sea Dragonlore의 일부일 가능성이 높은 산갈치에 그것을 걸 것입니다. 산갈치는 빛을 덜 받는 상층에서 하층에 서식하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이는 서식지가 바다 아래 660피트에서 3,300피트 범위임을 의미합니다. 지금까지 온대부터 열대까지 모든 바다에서 발견할 수 있습니다.

They are a species of fish that are rarely seen, and the few have that been found are still barely alive. This is because when one usually floats to the surface, it dies. At the kinds of depths the oarfish live, there are few to no currents. As a result, they build little muscle mass and have to use their fins to move rapidly. They cannot survive in shallower turbulent water for very long.

그들은 거의 볼 수 없는 물고기의 종이며, 발견된 몇 마리는 아직 거의 살아 있지 않습니다. 이것은 보통 사람이 수면에 뜨면 죽기 때문입니다. 갈치가 사는 수심의 종류에는 조류가 거의 또는 전혀 없습니다. 결과적으로 근육량이 적고 지느러미를 사용하여 빠르게 움직여야 합니다. 그들은 얕은 난류에서 아주 오랫동안 생존할 수 없습니다.
Oarfish that washed ashore on a Bermuda beach in 1860: The fish was 16 ft (4.9 m) long and was originally described as a sea serpent. Source: Harper’s Weekly – Ellis, R. 1994. Monsters of the Sea. Robert Hale Ltd.

Little is known about these creatures, and studies into them are still ongoing. None survive captivity for long as they are too fragile when captured – even by accident. The longest ever recorded length of one of these oarfish is over 23 feet long (roughly 7 meters) that washed ashore in 1996. It is not known if they can grow longer, but there have been alleged reports of one longer than 25 feet in length.

이 생물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거의 없으며 이에 대한 연구는 여전히 진행 중입니다. 포로로 잡혔을 때 너무 약하기 때문에 사고로라도 포로 상태에서 살아남은 것은 없습니다. 이 갈치 중 하나의 기록된 가장 긴 길이는 1996년에 23피트(약 7미터) 이상으로 해변으로 밀려왔습니다. 더 오래 자랄 수 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길이가 25피트보다 긴 것으로 보고된 바 있습니다. .

There’s some video on the internet of these fish in their natural habitat, but the best one I can find is from Jeremy Wade’s video of him actively searching for these fishes at a depth that can be very dangerous to humans.

인터넷에 자연 서식지에 있는 이 물고기에 대한 비디오가 있지만 내가 찾을 수 있는 가장 좋은 것은 인간에게 매우 위험할 수 있는 깊이에서 이 물고기를 적극적으로 찾는 Jeremy Wade의 비디오입니다.

Magnificent creatures, aren’t they? They’re about as close to what we can get to sea serpents. So I guess actual sea serpents – or fossils of such, have yet to be found. For now, they’re just probably still Folktails…

멋진 생물이죠? 그들은 우리가 바다뱀에 접근할 수 있는 것과 거의 비슷합니다. 그래서 실제 바다뱀이나 그와 같은 화석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지금은 아마도 여전히 포크테일일 것입니다...

Tune back next time for Part 2 of

“FolkTails: The Depths Below”

where we dive as deep as we can to find The Kraken…

다음 시간에 "FolkTails: The Depths Under"의 2부로 돌아가서 The Kraken을 찾기 위해 최대한 깊이 잠수합니다...

For the beginning of this series, you can read “FolkTails: It Slithers

이 시리즈의 시작 부분에서 "FolkTails: It Slithers"를 읽을 수 있습니다.
close
RKNTV Logo

반가워요 ????

매일 멋진 콘텐츠를 받으려면 가입하세요.

We don’t spam! Read our privacy policy for more info.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