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Manipulation by RKNTV - Sources: Flickr via creative commons

The storm had appeared out of nowhere as they traversed the Aegean sea.

폭풍은 에게 해를 횡단할 때 갑자기 나타났습니다.

The lochagos shouted out commands to rally their spirits, but the din of the crashing waves and the rolling thunder drowned him out. In their struggles against the tempest, and they were just now holding on for dear life.

로차고스는 생각을 모으라는 명령을 외쳤지만, 부서지는 파도의 소음과 요란한 천둥이 그를 익사시켰습니다. 폭풍우와의 싸움에서 그들은 지금 막 소중한 생명을 붙잡고 있었습니다.

The captain’s eyes widened when something slammed upon the stern of the ship. The force of the impact was jarring enough to send half of the crew flying.

무언가가 배의 선미에 부딪치자 선장의 눈이 커졌습니다. 충격의 위력은 승무원의 절반이 날아갈 정도로 거슬렸습니다.

To their horror; the men saw exactly the one thing any sailor wouldn’t want to see in waters this rough – a gigantic tentacle.

그들의 공포에; 선원들은 이 거친 바다에서 어떤 선원도 보고 싶지 않은 것, 바로 거대한 촉수를 보았습니다.

One other long appendage rose amidships and came crashing down on them, and broke the trireme in half.

또 다른 하나의 긴 부속물이 함선 중앙에서 솟아올라 그들 위로 추락하여 삼합선을 반으로 부러뜨렸습니다.

The last thing one of the oarsmen saw when they crashed into the chaotic waters, was the tip of a very large beak.

노 젓는 사람이 혼돈의 바다에 추락했을 때 마지막으로 본 것은 매우 큰 부리의 끝이었습니다.
Photo Manipulation by RKNTV – Sources: Flickr via creative commons

“Fact or Fiction?”

"사실인가 허구인가?"

Such accounts over the years like the have given rise to one of the most enduring seafaring legends. The legend of the Kraken.

수년에 걸친 그러한 설명은 가장 오래 지속되는 항해 전설 중 하나를 탄생시켰습니다. 크라켄의 전설.

The name “Kraken” originated from Scandinavia; often described to have tremendous size, and strength. Their myths place the creatures around the coasts of Norway and Greenland. Their tentacles are large enough to be able to pull entire ships under the water relative ease. In Greek Mythology they are also called “Scylla”.

'크라켄'이라는 이름은 스칸디나비아에서 유래했습니다. 종종 엄청난 크기와 힘을 가진 것으로 묘사됩니다. 그들의 신화는 노르웨이와 그린란드의 해안 주위에 생물을 배치합니다. 그들의 촉수는 상대적으로 수중에서 배 전체를 끌어당길 수 있을 만큼 충분히 큽니다. 그리스 신화에서는 '스킬라'라고도 합니다.

Is there truth to these stories though?

그러나 이 이야기들에 진실이 있습니까?

As stated before, deep-sea gigantism is a proven fact. The tendency for deep-sea dwelling animals do tend to grow larger than their shallower-water counterparts.

앞서 말했듯이 심해의 거대성은 입증된 사실입니다. 심해에 사는 동물의 경향은 얕은 물에 사는 동물보다 더 크게 자라는 경향이 있습니다.

But what would classify as a Kraken?

그러나 무엇을 크라켄으로 분류할까요?

The Giant Squid

대왕오징어
Source: Tsunemi Kubodera (in red circle) of the National Museum of Nature and Science of Japan/AP swims alongside a giant squid they lured with bait for the photo op.

One of the first possible contender for the Kraken would be giant squids. Normally, squids don’t even grow to an enormous size.

Kraken의 첫 번째 가능한 경쟁자 중 하나는 대왕 오징어입니다. 일반적으로 오징어는 엄청난 크기로 자라지 않습니다.

It wasn’t until as early as the late 1800’s that they leaped off the annals of myth and into reality.

그들이 신화의 연대기에서 현실로 뛰어든 것은 1800년대 후반에 이르러서였습니다.
A giant squid found at Ranheim in Trondheim 2 October 1954 is being measured by the Professors Erling Sivertsen and Svein Haftorn. The specimen was measured to a total length of 9.2 meters. Photo: NTNU Museum of Natural history and Archeaology

Scientists have called the species of the giant squid Architeuthis dux. Their habitats include the North Atlantic Ocean, Norway, the northern British Isles, Spain and the oceanic islands of the Azores and Madeira. Sightings also place them in the South Atlantic around southern Africa. Some are seen in the North Pacific around Japan. Others say they’re in the southwestern Pacific around New Zealand and Australia.

과학자들은 대왕오징어의 종을 Architeuthis dux라고 불렀습니다. 서식지에는 북대서양, 노르웨이, 북부 영국 제도, 스페인, 아조레스 제도 및 마데이라의 해양 섬이 있습니다. 목격은 또한 그들을 남아프리카 주변의 남대서양에 배치합니다. 일부는 일본 주변의 북태평양에서 볼 수 있습니다. 다른 사람들은 뉴질랜드와 오스트레일리아 주변의 남서 태평양에 있다고 말합니다.

Conservationists are unable to estimate the actual number of the giant squids, because these ellusive creatures are quite rare – so an estimate of their overall population haven’t been conclusive. The scientists do agree that all giant squids belong to the same family species as there haven’t be reports of any other variants discovered.

자연보호론자들은 대왕오징어의 실제 수를 추정할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이 찾기 힘든 생물은 매우 드물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전체 개체수에 대한 추정치는 결정적이지 못합니다. 과학자들은 발견된 다른 변종에 대한 보고가 없기 때문에 모든 대왕오징어가 같은 과에 속한다는 데 동의합니다.

Scientists speculate their size to be between 15 to 20 meters (49 to 66 feet), though there have been dubious accounts of them growing beyond the current record stated.

과학자들은 그들의 크기가 15~20미터(49~66피트) 사이일 것이라고 추측하지만 현재 기록에 명시된 것 이상으로 자라는 의심스러운 설명이 있습니다.

The Gigantic Octopus 거대한 문어

Pen and wash drawing by malacologist Pierre Dénys de Montfort, 1801, from the descriptions of French sailors reportedly attacked by such a creature off the coast of Angola.

The gigantic octopus is another possible candidate to the fabled Kraken of legend, but until now, they are only speculation. People do often confuse the gigantic octopus with their smaller “cousin”: the Giant Pacific Octopus.

거대한 문어는 전설에 나오는 전설적인 크라켄의 또 다른 가능한 후보이지만 지금까지는 추측일 뿐입니다. 사람들은 종종 거대한 문어를 작은 "사촌"인 Giant Pacific Octopus와 혼동합니다.
Giant Pacific Octopus – Source: Shutterstock

The largest known specimen of a Giant Pacific Octopus measures roughly over 9 meters (30 feet in length), and weighed 600 pounds.

자이언트 퍼시픽 문어의 알려진 가장 큰 표본은 대략 9미터(길이 30피트)가 넘고 무게는 600파운드입니다.

Scientists estimate that they can grow up to 13 to 15 meters (around 45 to 50 feet), with a potential weight of 1,000 pounds – and can live up to five years.

과학자들은 최대 13~15미터(약 45~50피트)까지 자랄 수 있으며 잠재적인 무게는 1,000파운드이며 최대 5년까지 살 수 있다고 추정합니다.

Their habitat include the coastal North Pacific, British Columbia, Alaska, Russia, Japan, and the Korean Peninsula.

서식지에는 북태평양 연안, 브리티시 컬럼비아, 알래스카, 러시아, 일본, 한반도가 있습니다.

Octopuses are very intelligent. They have demonstrated the ability to recognize humans that they frequently come in contact with. Some of their responses will include jetting water, and changing body texture/color.

문어는 매우 지능적입니다. 그들은 자주 접촉하는 인간을 인식하는 능력을 보여주었습니다. 그들의 반응 중 일부는 물을 뿜어내고 몸의 질감/색깔을 바꾸는 것을 포함할 것입니다.

They also have the capability to solve simple puzzles, open childproof bottles and use tools to “get the job done”.

또한 간단한 퍼즐을 풀고, 어린이용 병을 열고, 도구를 사용하여 "일을 완료"할 수 있는 능력이 있습니다.

These two species could very well be behind the legends of such mythical creatures like the Kraken. Both can theoretically grow to gargantuan sizes. Unfortunately, the so-called Gigantic Octopus has proven to be as ellusive to find as the myth itself despite so-called eyewitness descriptions during the 19th century.

이 두 종은 크라켄과 같은 신화 속 생물의 전설 뒤에 아주 잘 숨어 있습니다. 둘 다 이론적으로 거대한 크기로 성장할 수 있습니다. 불행히도, 소위 거대 문어(Gigantic Octopus)는 19세기에 소위 목격자 설명에도 불구하고 신화 자체만큼 찾기 어려운 것으로 판명되었습니다.

If it even exists for real at all.

그것이 실제로 존재하기라도 한다면 말이다.

So I guess actual Krakens – or fossils of such, are yet to be found. For now, they’re just probably still Folktails…

따라서 실제 크라켄 또는 이와 같은 화석은 아직 발견되지 않은 것 같습니다. 지금은 아마도 여전히 포크테일일 것입니다...

Tune back next time for Part 3 of

“FolkTails: The Depths Below”

where we dive as deep as we can to find Mermaids…

다음 시간에는 "FolkTails: The Depths Beyond"의 3부로 돌아가서 인어를 찾기 위해 최대한 깊이 잠수합니다…

For the beginning of this series, you can read “FolkTails: It Slithers

이 시리즈의 시작 부분에서 "FolkTails: It Slithers"를 읽을 수 있습니다.
close
RKNTV Logo

반가워요 ????

매일 멋진 콘텐츠를 받으려면 가입하세요.

We don’t spam! Read our privacy policy for more info.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