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ree-year-old Tennessee girl battling brain cancer meet 'Unicorn' through Make-A-Wish-Foundation
[Photo by Lady Fiszi/Creative Commons License] [YouTube Screenshot/Fair Use/News 5]

Little 3-year-old Abigail Leggio loves playing princess, magical things, and unicorns.

꼬마 3살 Abigail Leggio는 공주, 마법의 물건, 유니콘 놀이를 좋아합니다.

Abby, as friends and family call her, was diagnosed with a brain tumor in July 2020.

친구와 가족이 그녀를 부르는 애비는 2020년 7월에 뇌종양 진단을 받았습니다.

Her mom, Melissa Leggio, said Abby fell and hit her head. That night she was throwing up and was rushed to a nearby hospital.

그녀의 엄마인 Melissa Leggio는 Abby가 넘어져 머리를 부딪쳤다고 말했습니다. 그날 밤 그녀는 토하고 인근 병원으로 급히 이송되었습니다.

Abby had to be flown to Monroe Carell Jr. Children’s Hospital after her doctors found a brain tumor.

Abby는 의사가 뇌종양을 발견한 후 Monroe Carell Jr. 아동 병원으로 이송되어야 했습니다.

On August 11, three weeks after we went home, Abby started six rounds of chemo. Each round lasted about 2-3 weeks in the hospital, Leggio said.

집에 돌아온 지 3주가 지난 8월 11일, Abby는 6차례의 화학 요법을 시작했습니다. 각 라운드는 병원에서 약 2-3주 동안 지속되었다고 Leggio는 말했습니다.

The youngster from Clarksville, Tennessee, had ten-hour brain surgery to remove the primary brain tumor on March 15.

테네시주 클락스빌에서 온 청년은 3월 15일 원발성 뇌종양을 제거하기 위해 10시간 동안 뇌 수술을 받았습니다.

The family learned that Abby qualified for a wish through the Make-A-Wish Foundation while at the hospital.

가족은 Abby가 병원에 ​​있는 동안 Make-A-Wish 재단을 통해 소원을 이룰 수 있는 자격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Thanks to the Make-A-Wish Foundation teaming up with Abigail’s family, she got to live out her dream of becoming a princess and meeting a ‘magical unicorn’.

Make-A-Wish 재단이 Abigail의 가족과 협력하여 그녀는 공주가 되고 '마법의 유니콘'을 만나는 꿈을 실현할 수 있었습니다.

On her wish day, Abigail wore a princess dress and flower crown, and her brother Ty had on a prince outfit, so join in on the magical moment.

그녀의 소원일에 Abigail은 공주 드레스와 꽃 왕관을 쓰고 그녀의 형제 Ty는 왕자 복장을 했으므로 마법의 순간에 참여하십시오.

Abigail rode a unicorn-drawn carriage, feed carrots to the unicorn, and had her picture was taken with the mythical animal at Harris Riding Academy in Murfreesboro, Tennesse.

Abigail은 유니콘이 끄는 마차를 타고 유니콘에게 당근을 먹이고 테네시주 Murfreesboro에 있는 Harris Riding Academy에서 신화 속의 동물과 함께 사진을 찍게 했습니다.

“It was more than she could have ever imagined. To see her excited about the unicorn was both a happy and sad moment.

"그녀가 상상할 수 있는 것 그 이상이었습니다. 그녀가 유니콘에 대해 흥분하는 것을 보는 것은 기쁘기도 하고 슬픈 순간이기도 했습니다.

To see everything unfold to make her feel special was extraordinary, but it was sad as well because she had to have cancer to have this day.” her mother Melissa told Fox News.

그녀를 특별하게 만들기 위해 모든 것이 펼쳐지는 것을 보는 것은 특별했지만 그녀가 오늘 암에 걸려야했기 때문에 슬펐습니다." 그녀의 어머니 Melissa가 Fox News에 말했습니다.
close
RKNTV Logo

반가워요 ????

매일 멋진 콘텐츠를 받으려면 가입하세요.

We don’t spam! Read our privacy policy for more info.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