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enomous six-foot-long West African banded cobra is loose in Texas neighborhood after the owner left its cage door open
[Twitter Screenshot/Fair Use/Credit: Grand Prairie Police]

A 6 foot-long, highly poisonous, and highly aggressive West African banded cobra has been reported missing by its owner since Tuesday evening, August 3, at approximately 5 pm, according to the Grand Prairie Police Department.  

그랜드 프레리 경찰국(Grand Prairie Police Department)에 따르면 8월 3일 화요일 저녁 약 5시 이후로 길이 6피트, 독성이 매우 강하고 공격적인 서아프리카 줄무늬 코브라가 주인에 의해 실종된 것으로 보고되었습니다.

Wildlife experts have been setting up traps and searching the Texas neighborhood.

야생 동물 전문가들은 덫을 설치하고 텍사스 지역을 수색하고 있습니다.

The city of Grand Prairie has a population of about 200 thousand people and is located between Fort Worth and Dallas.  

그랜드 프레리 시는 약 200,000명의 인구를 가지고 있으며 포트 워스(Fort Worth)와 댈러스(Dallas) 사이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Officials ask neighbors not to approach or capture the snake if they come upon it and call 911 instead. 

관리들은 이웃들에게 뱀이 나타나면 접근하거나 붙잡지 말라고 요청하고 대신 911에 전화를 겁니다.

Mark Beseda of the Grand Prairie Police told CNN that they do not know if the snake is still in the house or long gone, simply because they have not been able to track it. 

Grand Prairie Police의 Mark Beseda는 CNN에 뱀이 아직 집에 있는지 또는 사라진 지 오래인지 여부를 추적할 수 없었기 때문에 알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Texas Parks and Wildlife Department said the owner had the necessary permits to own the poisonous animal. 

텍사스 공원 및 야생동물국은 소유자가 독이 있는 동물을 소유하는 데 필요한 허가를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The unidentified owner said that he left to get food for his other animals, and when he came back, the snake’s cage door was open by an inch.

신원을 알 수 없는 주인은 다른 동물들에게 먹이를 주기 위해 떠났다가 돌아왔을 때 뱀의 울타리 문이 1인치 정도 열려 있었다고 말했다.

“I feel sorry for the community; I made a mistake,” he told CNN. 

그는 CNN에 "커뮤니티에 미안하다. 내가 실수를 했다"고 말했다.

Although new to science, according to a study published in 2018, a bite from the West African Banded Cobra is considered lethal to humans. 

2018년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과학에는 새로운 것이지만 서아프리카 줄무늬코브라에게 물린 것은 인간에게 치명적인 것으로 간주됩니다.

Together with a private reptile removal expert and the City animal services, the owner has been searching nonstop for the snake but has had no luck. 

개인 파충류 제거 전문가 및 시의 동물 서비스와 함께 주인은 끊임없이 뱀을 찾았지만 운이 없었습니다.

Grand Prairie Animals services said a local ordinance prohibits owning wild animals within the city limits in a post on its Facebook page.

Grand Prairie Animals 서비스는 Facebook 페이지의 게시물에서 지역 조례가 도시 경계 내에서 야생 동물을 소유하는 것을 금지한다고 밝혔습니다.

“We are looking at a city ordinance violation … we’re also exploring, did he violate some type of state law for being negligent on the snake getting out of its cage,” Beseda said. “We have not charged him or arrested him or done anything.

Beseda는 "시 조례 위반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우리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뱀이 울타리에서 나오는 것을 태만히 한 것에 대해 일종의 주법을 위반했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그를 기소하거나 체포하거나 아무 조치도 취하지 않았습니다.

We’re simply exploring all of our options.”

우리는 단순히 모든 옵션을 탐색하고 있습니다."

The Grand Prairie police and fire departments alerted area hospitals about the cobra.

그랜드 프레리 경찰과 소방서는 지역 병원에 코브라에 대해 알렸습니다.

They initiated a protocol with Parkland Hospital in Dallas to treat anyone bitten by the snake.

그들은 뱀에 물린 사람을 치료하기 위해 댈러스의 파크랜드 병원과 프로토콜을 시작했습니다.
close
RKNTV Logo

반가워요 ????

매일 멋진 콘텐츠를 받으려면 가입하세요.

We don’t spam! Read our privacy policy for more info.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