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DEO: Brave Yorkie protects her 10-year-old owner from a coyote attack
[Photo by Anne Davis 773/Creative Commons License] [YouTube Screenshot/Fair Use/Credit: Toronto Sun]

The bravery of a tiny Yorkie protecting her 10-year-old owner from a wild animal several times its size was caught on a surveillance camera.

10살 된 주인을 자신의 몇 배 크기의 야생 동물로부터 보호하는 작은 Yorkie의 용감함이 감시 카메라에 포착되었습니다.

The video shows Lily Kwan screaming for help while pulling Macy, her 6-year-old Yorkshire terrier, by the leash while a huge coyote chases after them.

비디오는 릴리 콴이 도움을 요청하는 동안 그녀의 6살 된 요크셔 테리어인 메이시를 목줄로 당기는 동안 거대한 코요테가 그들을 쫓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In the footage, Lily drops the leash to get help from neighbors, at which point Macy the Yorkie begins to fight the coyote to protect her owner.

그 장면에서 릴리는 이웃들로부터 도움을 받기 위해 목줄을 떨어뜨리고, 그 때 요크인 메이시는 주인을 보호하기 위해 코요테와 싸우기 시작합니다.

According to Lily’s mom, Dorothy Kwan, the dog was injured on her leg and torso and ended up needing surgery at an animal hospital.

릴리의 엄마 도로시 콴에 따르면, 이 강아지는 다리와 몸통에 부상을 입었고 결국 동물 병원에서 수술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Macy was rushed to the ICU with multiple puncture wounds from the coyote attack.

메이시는 코요테 공격으로 여러 군데가 찔린 상처를 입고 중환자실로 급히 이송되었습니다.

Dorothy posted an update on social media to those following along, sharing that Macy is doing fine.

도로시는 메이시가 잘 지내고 있다고 공유하며 SNS에 글을 올렸습니다.

“I’m not surprised that she (Macy) did that; my dog would do anything for our family,” Dorothy told News 6. “I would never guess that a coyote, you know, would come out during the day and especially with someone screaming and yelling it still was not fazed, it just kept coming after her and our dog, you know, despite all the yelling, it was quite aggressive.”

도로시는 뉴스6에서 “메이시가 우리 가족을 위해 무슨 짓이든 할 것이라는 사실에 놀라지 않았다”며 “코요테가 낮에 나올 것이라고 예상하지 못했다”고 갸우뚱 거리며 말했습니다.

“She’s our little hero,” she added of Macy.

그녀는 우리의 작은 영웅입니다."라고 그녀는 Macy에 대해 덧붙였습니다.
close
RKNTV Logo

반가워요 ????

매일 멋진 콘텐츠를 받으려면 가입하세요.

We don’t spam! Read our privacy policy for more info.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