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urce: YouTube/local10news screenshots. Cheryn Smilen on trial and sentencing. Images manipulated by RKNTV

We’ve all heard about “crazy cat lady” stories every now and then, with most of them involving a sweet, little old lady with almost a mini-zoo complement of cats all around her house. This is the first time, at least in my opinion, that I’ve heard of one crazy cat lady “story” that literally went around the bend by hoarding cats and abusing them: a very literal crazy cat lady.

우리 모두는 가끔 “미친 고양이 아줌마”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봤고, 그 이야기 대부분은 그녀의 집 주변에 거의 작은 고양이 보약을 가지고 있는 달콤하고 작은 할머니와 관련이 있다. 적어도 내 생각에는 고양이를 사재기하고 학대함으로써 말 그대로 돌아다니는 미친 고양이 아줌마, 바로 미친 고양이 아줌마라는 이야기를 들은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According to some local news reports out of Miami-Dade County, in Florida, an alleged former local animal advocate community member named Cheryn Smilen appeared for sentencing on at least more than two dozen charges of animal cruelty.

플로리다 마이애미-데이드 카운티의 일부 지역 뉴스 보도에 따르면, 전 지역 동물 옹호 커뮤니티 회원인 Cheryn Smilen이 최소 24개 이상의 동물 학대 혐의에 대해 선고를 받기 위해 출두했습니다.

With the various testimonies from her former peers, they said that Ms. Smilen only pretended to be rescuing strays – possibly in order to personally pocket donations sent her way – when she was really actually hoarding at least dozens of cats that were found in horrific conditions. They were allegedly found starving, and that some are already dead and decomposing in her home when they found her out.

그녀의 전 동료들의 다양한 증언에 따르면, 스마일런은 가혹한 환경에서 발견된 적어도 수십 마리의 고양이를 실제로 사재기하고 있을 때만 길 잃은 사람들을 구출하는 척 했다고 합니다. . 그들은 굶주린 채로 발견되었으며 일부는 그녀를 발견했을 때 이미 그녀의 집에서 죽어 부패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During the trial, everyone there could agree that it was the worst case of animal cruelty that they’ve seen in their district. The presiding judge, Judge Alberto Milian, even went on record stating about his disbelief of how cruel humans can be – in this case in regards to Ms. Smilen’s actions. Ms. Smilen was given a jail sentence for one year, and then to be kept on probation for 15 years after her 1 year jail term. She is also ordered not to have any contact with animals ever wherever she lives and can be searched without a warrant at any time via “random, unannounced inspections”.

재판이 진행되는 동안 그곳의 모든 사람들은 그것이 그들이 사는 지역에서 본 최악의 동물 학대 사례라는 데 동의할 수 있었습니다. 재판장인 Alberto Milian 판사는 심지어 인간이 얼마나 잔인할 수 있는지에 대한 자신의 불신에 대해 언급하기까지 했습니다. 이 경우에는 Ms. Smilen의 행동에 관한 것입니다. 스마일런 씨는 1년형을 선고받았고, 1년형을 받은 후 15년 동안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그녀는 또한 그녀가 사는 곳 어디에서나 동물과 접촉하지 말라는 명령을 받았으며 "무작위, 예고 없이 조사"를 통해 언제든지 영장 없이 수색될 수 있습니다.
Source: local10news

The only exception with an animal that they allowed would be an 18-year old dog owned by her elderly mother named Orion after her release from jail next year.

그들이 허용한 동물에 대한 유일한 예외는 내년 출소 후 나이든 엄마 오리온이 소유한 18살 된 개입니다.
close
RKNTV Logo

반가워요 ????

매일 멋진 콘텐츠를 받으려면 가입하세요.

We don’t spam! Read our privacy policy for more info.

회신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